마눌님의 외출 이유 캐묻지 말자

중앙일보

입력 2018.05.15 07:02

업데이트 2018.05.21 09:34

지면보기

종합 19면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17)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누구 만나러 나가?”
“집엔 언제 들어오는데?”
“내 밥은?”
외출하려고 현관문을 열고 나가는 마눌에게
절대로 이렇게 꼬치꼬치 캐묻는 남편이 되지 말자고 다짐했다.
마눌에게 물어봤자 결국 나에게 돌아오는 것은
마눌의 매서운 눈초리, 자조의 한숨, 일그러진 분노뿐인데 말이다.

“내 걱정일랑은 하지 말고
친구들과 마음 편하게 즐겁게 놀다 와요, 사모님.”
이렇게 말하면서
내 안면에 방긋방긋 웃는 얼굴을 덧칠해야 한다.
백수, 삼식이 노릇 수삼 년에 얻은 나만의 노하우다.
비쌀 이유도 없다.
노하우 공짜로 줄 테니 원하는 사람들 다들 가져라.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