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김경수는 물론 文대통령도 특검 수사 대상”

중앙일보

입력 2018.05.09 10:48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9일 ‘드루킹 특검’의 수사대상과 관련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물론이고 문재인 대통령, 민주당이 당연히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난 대선 과정의 여론조작과 이 사건을 은폐ㆍ조작하고 국민에게 거짓말한 검ㆍ경도 당연히 특검 수사대상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시간에 쫓겨 면죄부나 주는 특검은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검과 민생을 ‘딜’하지 않겠지만 절박하지 않은 일들은 특검법 통과 전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검 조건부 수용을 두고 여야 합의가 불발된 데 대해선 “민생을 위해 시급한 법안 예산은 국회를 언제든 열어 철저히 심의하고 결정하는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절박하지 않은 일들은 특검법 통과되기 전까지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또 “우리는 시간에 쫓겨 하나마나한 면죄부나 주는 특검은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가 가능한 특검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야당은 명분 없는 ‘특검 거부 쇼’를 당장 걷어치우라”며 “민주당은 왜 특검을 거부하고 청와대 눈치를 보고 김경수 의원 이름만 나오면 작아지나. 내 적폐는 은폐하고 남의 적폐는 청산하는 ‘내은남청’”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수사 범위 대상이 없는 특검은 역할도 기능도 할 수 없어 의미가 없으며, 이것은 특검을 하지 말라는 이야기나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 1년에 대해선 “민생이 피폐해지고 적폐는 누적됐다. 세금과 빚으로 포장한 포퓰리즘은 국민을 환각 상태에 이르게 했다”며 “여당은 정권 나팔수 역할에 신나 있는데, 악정ㆍ실정의 비호자이고 공모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전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미루는 국회를 비판한 데 대해 “어안이 벙벙하다”며 “드루킹 김경수 게이트의 본질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분신인 김경수가 대선 때 여론을 조작해 문 후보 당선을 도운 것으로 문 대통령은 드루킹 김경수 게이트와 연관된 사건 당사자”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정권 게이트인데 문 대통령이 자신과 무관한 것처럼 말한다”며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특정 개인이 이권을 챙겼다’고 한 유체이탈 화법과 뭐가 다른가. 괴물과 싸우다 괴물이 된다는 니체 말처럼 박 전 대통령의 못된 점까지 배웠나”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