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 “일본은 아직 손기정의 금메달을 자국 메달로 집계”

중앙일보

입력 2018.05.06 10:54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에서 금메달을 딴 손기정 선수의 시상식. 왼쪽은 동메달을 딴 남승룡 선수 [사진 손기정기념재단]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에서 금메달을 딴 손기정 선수의 시상식. 왼쪽은 동메달을 딴 남승룡 선수 [사진 손기정기념재단]

일본 아사히신문이 4일 고(故) 손기정(1912~2002) 선수의 업적을 조명하면서 “일본은 여전히 손기정의 금메달을 역대 올림픽에서 얻은 금메달 156개 중 하나로 센다”고 비판했다.

아사히는 이날 ‘헌법을 생각했을 때 국민은 무엇일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손 선수를 주목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1936년 8월 올림픽 신기록으로 손 선수가 금메달을 땄을 때 일본 언론들은 찬사를 보냈다. ‘일본, 마라톤으로 세계 정복’(요미우리) ‘일장기 깃발이 두 개가 오르는 감격’(아사히) 등이었다.

하지만 아사히는 “현재 서울역 근처에 있는 손기정기념관에 그 기쁨은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손 선수의 손자인 이준승 손기정재단 사무총장의 말을 통해 “식민지 지배는 개인이 가장 기뻐하는 순간도 슬픔으로 바꿨다”고 보도했다.

역주하는 손기정 선수의 모습 [중앙포토]

역주하는 손기정 선수의 모습 [중앙포토]

아사히의 이번 보도는 일본의 헌법기념일(3일)을 계기로 나온 것이다. 이 매체는 “1945년 패전 후 손 선수는 일본 입장에서 갑자기 외국인이 된 것”이라며 “헌법에 규정된 국민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자”고 썼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