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세 배우 ‘정해인’ 만난 박나래의 특급 제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코미디언 박나래와 배우 정해인 [일간스포츠]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코미디언 박나래와 배우 정해인 [일간스포츠]

코미디언 박나래가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의 남자·여자 예능상 시상자로 나섰다.

박나래는 3일 밤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양세형과 함께 등장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남녀 예능상 시상에 앞서 박나래는 자신의 근황 등을 전하며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나래바' VIP 멤버 섭외를 하기 적합한 날이다. 지난해에는 박보검 씨 섭외에 실패했는데 올해는…어디 계세요. 정해인 씨"고 말했다.

평소 집에서 지인들과 함께 파티를 열어 '나래바'라는 별칭을 가진 박나래가 최근 대세 배우로 인기를 얻고 있는 정해인을 점찍은 것이다.

박나래의 사심 담긴 발언에 시상식장에서는 폭소가 터져 나왔고, 화면도 객석에 있는 정해인을 비췄다.

그러자 박나래는 "맨날 누나에게 밥 사달라고 하던데, 우리 집은 그냥 오면 된다"며 "밥 고봉으로 해주겠다"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우 정해인은 최근 JTBC금토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배우 손예진과 함께 출연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