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내셔널]수제맥주에 취한 부산에 맥주순례 오는 ‘맥덕’ 위한 꿀팁

중앙일보

입력 2018.05.02 00:01

돼지국밥, 어묵에 이어 부산의 대표 먹거리로 수제 맥주가 뜨고 있다. 맥주 애호가인 맥덕들이 맥주 순례를 올 정도로 부산은 수제 맥주의 성지다. 미국식, 영국식, 체코식, 한국식 등 다양한 수제 맥주 맛을 볼 수 있는 데다가 광안리, 송정, 기장 등에 있는 브루어리(양조장) 관광을 겸할 수 있어서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이 선보인 맥주와 음식들. [사진 고릴라 브루잉]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이 선보인 맥주와 음식들. [사진 고릴라 브루잉]

부산 수제 맥주의 맛은 이미 검증됐다. 미국의 저명한 맥주 평가사인 ‘레이트 비어’가 2016년 발표한 ‘한국 맥주 베스트 10’에 부산 수제 맥주 4개가 포함됐다. 부산 지역 브루어리가 6곳으로 서울의 1/10 수준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괄목할 만한 성과다. 1, 2위는 송정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와일드 웨이브가 생산한 설레임과 브렛IPA가 차지했다. 광안리를 수제 맥주의 메카로 만든 갈매기 브루잉에서 생산한 페일에일 맥주(4위)와 아키투 브루잉의 패션 IPA 맥주(6위)도 있다.

부산 송정에 위치한 와일드 웨이브 매장 모습. 국내 최초로 사우어 맥주를 선보였다. [사진 와일드 웨이브]

부산 송정에 위치한 와일드 웨이브 매장 모습. 국내 최초로 사우어 맥주를 선보였다. [사진 와일드 웨이브]

다양한 수제 맥주를 맛보기 위해 부산을 찾았다면 동선상 와일드 웨이브에서 시작해 갈매기 브루잉, 고릴라 브루잉, 프라하 993을 거쳐 아키투탭하우스를 찾는 게 좋다. 부산역에 내려서 지하철로 송정역에 오면 1분 거리에 와일드 웨이브 매장이 있다. 송정은 부산에서 유일하게 서핑이 가능한 곳이다. 야생의 ‘와일드’에 파도를 뜻하는 ‘웨이브’를 결합해 브루어리 이름을 정한 이유다. 이창민(29) 와일드 웨이브 대표는 “서핑 후 마시는 맥주는 시원함이 남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민 와일드 웨이브 대표가 수제 맥주를 따르고 있다. 이은지 기자

이창민 와일드 웨이브 대표가 수제 맥주를 따르고 있다. 이은지 기자

와일드 웨이브는 아시아 최초 사우어(sour) 맥주 전문 양조장이다. 정제된 효모가 아닌 공기 중에 떠도는 야생 효모를 사용한다. 균일한 맥주 맛을 구현하기 어렵지만 시큼하면서 가죽 향과 열대 과일 향이 나는 독특한 맛을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대표는 “야생 효모를 써야 신맛이 제대로 살아있는 ‘사우어 맥주’ 생산이 가능하다”며 “2년 연속 네티즌 선정 국내 최고의 맥주로 선정된 ‘설레임’이 대표적인 사우어 맥주”라고 말했다. 무료로 양조장 투어를 할 수 있다.

부산 송정에 위치한 와일드 웨이브는 오크통에서 맥주를 발효시킨다. 양조장 투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사진 와일드 웨이브]

부산 송정에 위치한 와일드 웨이브는 오크통에서 맥주를 발효시킨다. 양조장 투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사진 와일드 웨이브]

송정에서 광안리로 이동하면 갈매기 브루잉, 고릴라 브루잉, 프라하 993 등 3개의 브루어리가 몰려 있다. 수제 맥주가 부산에 막 알려지기 시작한 2013년 6월, 갈매기 브루잉이 광안리에 브루어리를 개장한 영향이 크다. 갈매기 브루잉은 홉 향이 전면에 드러나는 정통 미국식 수제 맥주를 지향한다. 국내 최초로 유자고제, 더블 인디안페일에일(IPA)을 선보이며 라거 맥주에 길든 소비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다. 더블 IPA는 강렬한 홉 향과 씁쓸한 뒷맛이 특징이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 매장 모습. 정통 영국식 수제 맥주를 맛볼 수 있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 매장 모습. 정통 영국식 수제 맥주를 맛볼 수 있다.

고릴라 브루잉은 영국식 수제 맥주 맛을 볼 수 있는 양조장이다. 2016년 1월 처음 문을 열었다. 신선한 맥주 생산을 위해 맥주의 원료인 홉을 경북에 있는 농장에서 직접 재배한다. 고릴라 브루잉의 대표 맥주는 인디안페일에일(IPA)이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은 경북의 한 농장에서 홉을 직접 생산한다. [사진 고릴라 브루잉]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은 경북의 한 농장에서 홉을 직접 생산한다. [사진 고릴라 브루잉]

최근에는 ‘광안리 프로젝트’로 바닷가에서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에일 맥주를 최근 개발했다. 풋사과 향에 청량한 탄산이 특징이다. 지난 4월 초 선보인 ‘티라미수 엑스트라 스타우트’는 커피와 초콜릿을 가미해 달콤하고 쌉싸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고릴라 브루잉은 토요일 오후에 찾으면 더욱 좋다. 라이브 음악을 들으면서 수제 맥주를 마실 수 있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11시까지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에서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11시까지 라이브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고릴라 브루잉에서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11시까지 라이브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체코 수제 맥주 맛을 보려면 프라하 993을 찾으면 된다. 부산의 손꼽히는 핫플레이스인 F1963에 들어서 있어 관광을 겸할 수 있는 곳이다. F1963은 고려제강의 ‘키스와이어’(Kiswire)와 부산시가 합작으로 45년간 와이어로프를 생산하던 공장을 전시와 공연을 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었다.

부산 송정에 위치한 와일드 웨이브가 선보인 맥주와 음식들. [사진 와일드 웨이브]

부산 송정에 위치한 와일드 웨이브가 선보인 맥주와 음식들. [사진 와일드 웨이브]

부산역으로 돌아와 열차에 몸을 싣기 전 마지막으로 남포역에 있는 아키투탭하우스를 찾으면 좋다. 아키투탭하우스는 부산 기장의 아키투 브로잉(지난 3월 어드밴스 브루잉으로 변경)에서 맥주를 생산하고 관광객이 몰리는 남포동에 매장을 열었다. 김판열(52) 어드밴스드 브루잉 대표는 “한국 토종 미생물을 이용해 만든 사우어 맥주로 수제 맥주의 지평을 넓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2003년 홈브루잉을 시작한 1세대인 만큼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맥주를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이 수제 맥주의 성지로 떠오르자 부산시는 2017년 10월 유망업종으로 수제 맥주를 선정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공동마케팅 지원에 나선다. 오는 5월 25일 열리는 부산항 축제와 6월 말 개최하는 음식영화제에 수제 맥주 축제를 연계한다. 또 양조장 체험과 시음을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는 동시에 대형 유통업체로의 판로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 보기

굿모닝내셔널

굿모닝내셔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