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만남 조언해줬나 … 두 정상 44분 도보다리 밀담

중앙선데이

입력 2018.04.28 00:30

업데이트 2018.04.28 03:37

지면보기

581호 03면

2018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내 도보다리 끝에 있는 벤치에 앉아 단독 회담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기념식수를 한 뒤 배석자 없이 44분 동안 회담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내 도보다리 끝에 있는 벤치에 앉아 단독 회담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기념식수를 한 뒤 배석자 없이 44분 동안 회담했다. [김상선 기자]

이번 남북 정상회담의 하이라이트는 예정에 없던 44분간의 ‘도보다리 밀담’이었다.

한반도 미래 건 단독 대화
문 대통령 말에 김정은 고개 끄덕
북·미회담 관련 논의했을 가능성
DJ·김정일 ‘55분 차량 동승’ 데자뷔

27일 오후 4시36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기념식수를 끝내고 나란히 걷기 시작했다. 남측 조한기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북측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외에는 수행원도 물린 상태였다. 조·김 두 사람마저 10m가량 앞에서 걸어가고 있어 완벽한 두 정상만의 대화시간이었다.

두 정상은 판문점 군사분계선 표지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이르렀다. 걸어가는 동안 김 위원장이 주로 말하고, 문 대통령은 듣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파란색 페인트가 칠해진 도보다리에 진입할 때쯤에는 문 대통령이 손을 써 가며 뭔가를 설명했고, 김 위원장은 진지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오후 4시44분. 도보다리 끝의 녹슨 군사분계선에 도달한 두 사람은 아예 벤치에 마주 앉았다. 카메라는 두 사람이 앉은 곳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다. 마지막 근접 촬영을 허가받은 남북 취재진이 두 정상을 카메라에 담자 김 위원장은 북한 취재진에게 손짓으로 뒤로 빠질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 역시 국내 취재진의 퇴장을 요청했다.

벤치에 앉아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더 많았다. 김 위원장은 내내 고개를 끄덕였다. 카메라 쪽과 등지고 앉은 문 대통령의 얼굴은 보이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의 입 모양과 표정, 행동은 고스란히 노출됐다. 김 위원장은 간간이 미간을 찌푸리다 허공을 보며 웃음도 보였다. 그러다 큰 손짓을 하며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생각을 설명했다.

두 정상은 5시12분 자리에서 일어나 평화의집까지 다시 걸었다. 평화의집 환담장에 입장한 시간은 5시20분. 4시36분부터 5시20분까지 나눈 44분의 대화 내용은 오직 두 정상만이 알 뿐이다.

하지만 의제가 ‘포스트 남북 정상회담’이었을 것이란 분석이 유력하다.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공동선언문은 이미 도보담판 중인 5시12분 언론에 배포된 상태였다. 그런 만큼 ‘다음 스텝’인 5월 말 또는 6월 초의 북·미 정상회담에 관한 논의를 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미래의 방향성에 대해 아직은 공개할 수 없는 어려운 생각을 주고받았을 것”이라며 “특히 미국과의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문 대통령의 조언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근우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김 위원장이 북한의 체제보장을 담보하기 위해 미국의 의도를 묻고, 문 대통령이 그런 부분을 확실히 설명하고 약속하는 대화가 오갔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상회담에서 ‘번개’로 비밀스러운 회담이 열린 것은 처음이 아니다. 2000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영빈관까지 김정일 위원장과 차량에 동승해 55분간 차 속에서 사실상 단둘이 얘기를 나눴다.

하지만 당시에도 김 대통령과 김정일이 무슨 얘기를 나눴느냐가 두고두고 논란이 됐다. 한 외교안보 전문가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이번 밀담은 외교 관례상 극히 이례적이어서 주변국들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
강태화·송승환 기자 thka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