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언론자유지수 43위…지난해보다 20위 상승

중앙일보

입력 2018.04.25 14:36

우리나라의 언론자유지수가 전체 4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보다 20위 상승한 수치다. 언론자유지수는 2002년부터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지수로, 언론인과 미디어에 대한 공격 내지는 언론 자유에 대한 제한 및 압력 등을 설문 조사한다.

국경없는기자회는 25일 오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기자협회와 '2018 세계언론자유지수'를 공동으로 공개했다. 조사 대상 180개국 가운데 한국은 43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언론자유지수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 31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이후 조금씩 순위가 떨어지며 2016년에는 역대 최하위인 70위를 기록했다.

올해 세계 언론자유지수 1위는 노르웨이였다. 노르웨이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스웨덴, 3위는 네덜란드였다. 최하위는 북한(180위)이었으며, 투르크메니스탄(178위), 베트남(175위) 등이 하위권이었다. 다른 아시아 국가 중 일본은 67위, 중국은 176위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유럽의 언론자유 지수가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북·중남미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 지역 ▶동유럽·중앙아시아 ▶중동·북아프리카 순이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세드릭 알비아니 아시아지부장은 "한국은 지난 10년간 언론 자유가 절대로 그냥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고, 국경없는기자회는 이런 개선이 가능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 한국 기자와 시민사회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정규성 한국기자협회 회장은 "민주주의 상징인 미국(45위)보다 두 계단 높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현 정부의 소통 노력과 한국 언론사들의 언론 자유에 대한 의지가 높게 평가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