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 "남북,DMZ 무장 금지 등 포함된 평화선언 검토"

중앙일보

입력 2018.04.25 11:23

남북한이 27일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평화선언’을 도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중앙포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중앙포토·연합뉴스]

아사히는 남북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특히 한국측에선 비무장지대(DMZ)에서의 중무장을 금지하는 내용을 선언에 담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평화선언을 평화협정으로 연결시키려는 의도"
380개에 달하는 초소를 줄이는 방안도 거론

신문은 “문재인 정권은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을 이번 회담의 의제로 내걸고 있고, 북한은 미국의 위협을 줄이기 위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걸 목표로 삼고 있다”며 “먼저 평화선언을 발표한 뒤 이를 평화협정으로 연결시키겠다는 게 남북한의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선 정전협정 당사국인 미국과 중국의 동의가 필요한데, 평화선언을 그 ‘마중물’로 삼으려 한다는 것이다.

신문은 DMZ에 대해 “한반도 중앙을 남북 약 4km폭에 걸쳐 횡단하는 지역으로, 정전협정위반임에도 불구하고 남북한이 기관총이나 로켓포 등을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이어 남북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약 380개에 달하는 초소를 줄이는 합의를 평화선언에 포함시키는 것도 한국정부내에선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