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민주당, TV조선 발언 확대·왜곡 말라”

중앙일보

입력 2018.04.25 01:22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자유한국당 홍보본부장인 박성중 의원이 최근 방송 토론에서 종편 방송사를 언급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본 의원의 발언을 확대·왜곡하지 말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의 주장은 그야말로 말꼬리를 잡아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려는 저급한 정치공세”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22일 KBS 생방송 일요토론에 출연해 “TV조선은 직접 저희들하고 같이 해서 경찰보다 훨씬 많은 자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의 발언을 놓고 민주당은 한국당과 TV 조선 간 커넥션 의혹을 제기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박성중 의원이 방송에서 TV조선과 수사 정보 공유 사실을 공개적으로 실토했다”며 “경찰 일부, TV조선, 자유한국당이 이번 댓글 조작의 공세에 일종의 커넥션을 갖고 공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공세에 “민주당은 자당의 당원이 저지른 ‘댓글공작 사건’을 두고 한국당과 TV조선, 그리고 경찰의 일부 조직이 공모하고 있다며 ‘커넥션’이라는 표현을 하며 이번 댓글공작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이 취재 활동을 통해 경찰보다 많은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하고 있다는 예시로 언급했던 것”이라며 “민주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수용하는 것이 집권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책임 있는 자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