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SHOT] 빅데이터로 본 서울 지하철…가장 분주한 역은 어디?

중앙일보

입력 2018.04.05 08:00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서울시가 48억7000만 건에 달하는 교통카드 빅데이터로 ‘2017년 대중교통 이용현황’을 분석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작년 서울지하철 하루 평균 이용객은 798만3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하루 평균 이용 현황을 보니 3월은 하루 평균 839만명이 이용해 가장 혼잡했던 달에 올랐으며, 11월(836만명), 9월(830만명) 순으로 이용객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역대 최장 추석 연휴가 포함된 10월(727만명)은 1년 중 이용객이 가장 적은 달로 기록됐다. 노선별로는 2호선이 하루 평균 244만명으로 가장 많은 승객이 이용했고, 8호선은 하루 29만명이 이용해 가장 한가한 노선으로 나타났다. 2호선 강남역은 승하차가 가장 많은 분주한 역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지하철 이용 요금 분석 결과 지난해 승객 15%는 무임 승객으로 65세 이상 어르신이 80%를 차지했고, 이어 장애인(18%), 국가 유공자(1.3%) 등이 요금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http://news.joins.com/issue/10871

http://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