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MB정권 자원외교에만 수십조…비리의혹 수사하라”

중앙일보

입력 2018.04.03 14:37

업데이트 2018.04.03 14:44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오른쪽) [중앙포토]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오른쪽) [중앙포토]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원외교 관련 비리 의혹 전면 수사를 촉구했다.

안 의원은 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MB 자원외교 진상규명 모임'과 함께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정권 시절 자원외교에만 수십조 원의 국민 혈세가 투입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돼 있지만, 아직 수사당국이 자원외교 비리 조사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며 "검찰은 조속히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가사업에 비리를 저질러 누군가의 사적 이익 수단으로 악용됐다는 의혹을 묵과할 수 없다"면서 "이 밖에도 MB 정권의 4대강 비리, 방산 비리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와 처벌, 불법재산 환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원외교와 관련한 내부자들은 국민과 역사를 믿고 고발을 해달라. 제보를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