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날 폭행한 외국인, 한국서 영어강사 한다니"

중앙일보

입력 2018.04.03 11:34

업데이트 2018.04.03 15:50

지하철 폭행

지하철 폭행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외국인 여성들에게 조롱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국인 남성이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한국인을 괄시하고 무시하는 미국인과 영국인들이 강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회사원 A씨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를 통해 동영상과 사진 여러 장을 올리며 네티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2시쯤 서울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에서 미국 국적의 여성 B씨(32)에게 폭행을 당했다. 그는 “예비군 훈련을 받으러 가는 중, 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에서 외국인 여성 3명이 승객들을 조롱하며 한국인 비하 발언을 쏟아내는 것을 목격했다”며 “한 중년 남성이 항의하자 더 심한 욕설을 하고 엉덩이로 조롱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 여성들은 항의하는 남성을 밀치고 급기야 뺨을 때리기 시작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이들의 무례한 행동이 멈추지 않자 참다 못한 A씨가 다가가 자제를 요청했다. 하지만 이들은 소지하고 있던 머리빗으로 A씨의 얼굴을 내리찍었다고 한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2일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승객에게 욕을 하고 폭행 혐의로 미국 국적의 여성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사진 A씨 페이스북 캡처]

[사진 A씨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