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한국당 의원 “고액수강료…김기식 사퇴해야”

중앙일보

입력 2018.04.03 10:49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 정무위원들이 “권력형 직권남용과 갑질 범죄 의혹이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시 강사들,
장하성ㆍ조국ㆍ우상호ㆍ
홍종학ㆍ김영춘 등
특정 성향의 정치인”

이들은 2일 성명서를 통해 “김 신임 원장은 정무위 야당 간사 시절 더미래연구소를 주도적으로 설립했다”면서 “2015년 9월 국정감사를 앞두고는 피감기관의 국회 담당자를 모아놓고 고액수강료를 받아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시 강사들은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 우상호 의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특정 성향의 정치인이었다”면서 “강의 내용과 강사료가 얼마였는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2017년에도 참가비를 600만원으로 유지해 김영란법을 정면으로 위반했을 소지가 다분하다”면서 “직권남용, 포괄적 뇌물수수 의혹 등도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김 전 의원과 보좌관은 2014년 3월 한국거래소가 전액 비용을 부담해 우즈베키스탄 출장도 다녀왔다”면서 “강경하게 민간기업을 압박한 것은 결국 갑질을 위한 수단이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한국당은 김 원장이 4년 전 해외 출장을 다녀올 당시 모든 비용을 한국거래소가 부담토록 했다며 ‘황제 출장’ 의혹도 제기했다. 한국당 소속 정무위원들은 “김 원장이 정무위 법안소위에서 한국거래소의 상장 및 지주회사 전환을 담은 ‘자본시장법’에 대해 지속적으로 반대했었다”며 “그런데 한국거래소가 비용을 부담하는 해외 출장을 다녀오면서 비즈니스석을 이용하고 출장 여비까지 챙겼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