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뒤흔드는 '득점괴물' 말컹, 중국서 거액 들고 눈독

중앙일보

입력 2018.04.03 00:32

지면보기

경제 11면

말컹. [연합뉴스]

말컹. [연합뉴스]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팀이었던 경남FC를 K리그1(1부리그)에 올려놓은 브라질 출신 ‘득점 괴물’ 말컹(24·사진)이, 올해는 K리그1의 판도까지 뒤흔들고 있다. 말컹은 2일 열린 강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전후반 1골씩 2골을 터뜨려 3-1 승리를 이끌었다. 나란히 3연승 중이던 강원을 잡은 경남은 개막 후 4연승으로 단독 선두가 됐다.

3경기서 6골, '선두' 경남 돌풍 견인
농구선수 출신, 지난해 2부 득점왕
'천재' 김종부 감독 지도로 일취월장
이적료 100억 눈앞, 중국팀 러브콜

말컹은 큰 키(1m96㎝)에 스피드와 유연성까지 갖춘 최전방 공격수다. 슈팅 정확성도 높아, 올 시즌 경남이 치른 네 경기 중 세 경기를 나와 16개의 슈팅을 시도했고, 8개가 유효슈팅, 그 가운데 6개가 골이었다. 현재 득점 부문 단독선두다. 2위 아드리아노(전북·3골)와 3골 차다.

지난해 2부리그에서 22골(득점 1위)을 몰아쳐 경남을 승격시킨 말컹의 득점력은 1부에 와서도 변함없이 날카롭다. 그야말로 ‘온몸이 무기’인데, 올 시즌 오른발로 네 골, 머리와 왼발로 한 골씩 뽑아내고 있다. 말컹의 전방위적인 활약 덕분에 경남은 ‘강등 후보 1순위’라는 예상을 깨고 승승장구하는 중이다. 상주 상무(3-1승), 제주 유나이티드(2-0승), 전남 드래곤즈(3-1승)에 이어 강원까지, 모두를 2골 차로 꺾으면서 ‘도장 깨기’ 행진을 이어갔다.

사실 말컹은 축구 입문 7년 차인 ‘늦깎이’ 선수다. 축구를 하기 전까지는 체육 교사이자 농구코치인 아버지 영향으로 농구를 했다. 축구로 방향을 튼 건 17살 때다. 아버지와 헤어진 뒤 병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어머니를 돕기 위해서였다. 월봉 540헤알(17만원)에 상파울루 지역 축구팀인 이투아누(4부리그)에 입단했다. 한 해가 다르게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말컹은 지난해 초 경남 스카우트의 눈에 띄어 해외리그 진출의 꿈을 이뤘다.

말컹의 ‘킬러 본능’을 완성한 건 선수 시절 ‘비운의 골잡이’로 불렸던 김종부 경남 감독이다. 가능성을 한눈에 알아본 김 감독은 일대일 지도로 말컹의 단점을 하나씩 고쳐나갔다. 김 감독은 “말컹이 처음 입단했는데, 축구를 농구 스타일로 했다. 헤딩 점프를 덩크슛 할듯하길래 세밀한 동작 하나하나를 고쳐줬다”며 “재능 하나는 확실하다. 더 무서운 선수로 성장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감독의 애정에 말컹은 의리로 보답했다. 말컹에 주목한 한 중국 프로팀이 지난 겨울 10억원대 연봉과 40억원대 이적료를 제시하며 이적을 요청했다. 말컹은 이 요청을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는 “경남은 보잘것없던 내게 기회를 준 팀이다. 1부 승격의 꿈을 이룬 지금 상황에서 경남을 저버릴 수 없다”며 “언젠가 꼭 떠나야 한다면 팀에 거액의 이적료 수입을 안겨주고 싶다”고 말했다.

중국 이적 시장 상황에 밝은 한 축구계 관계자는 “수퍼리그(중국 1부리그) 중하위 팀들과 승격을 바라는 2부 팀들이 말컹을 주목하고 있다”며 “현재도 (이적료) 호가는 50억원 이상이다. 지금처럼 꾸준히 활약을 보인다면 100억원대 ‘귀한 몸’이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전망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