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김문수·이인제·김태호 ‘한국당 계륵 리스트’…자폭선언”

중앙일보

입력 2018.04.02 22:07

업데이트 2018.04.03 13:27

전여옥 전 의원은 2일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로 거론되는 자유한국당 인물에 대해 “계륵리스트”라고 지적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 전 의원은 2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자유한국당이란 보수지지층에는 말 그대로 ‘계륵’ 같은 존재다. 먹자니 그렇고 그렇다고 버리자니 그런 ‘닭의 갈비뼈”라며 “자유한국당이 이런 처지를 알면 무서운 자기혁신을 해야 하는데, 유권자에게 옛정을 생각해 살 하나 없는 닭 갈비뼈를 드시라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 전 의원은 “이번에 나온 계륵리스트, 서울시장 후보 김문수, 경남지사 후보 김태호, 그리고 충남지사 후보 이인제. 스스로 밝힌 대로 ’올드보이‘들”이라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김문수·이인제·김태호, 나름 날렸던 정치인이지만 이제는 유권자 입장에서 볼때는 사고 싶지 않은 ‘빈티지 상품’이나 마찬가지”라며 “지금 자유한국당은 그야말로 오늘 나온 따끈따끈한 ‘신상’을 내놓아도 될까 말까 한 처지인데, 이미 지난 선거에서 ‘반품처리’된 정치인들을 내세운 것은 영원히 ‘계륵정당’으로서 머무르겠다는 자폭선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계륵당 자유한국당은 유권자들이 고민하지도 않고 폐기처분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여옥 전 의원 SNS 전문
자유 한국당이란 뭘까?
보수지지층에는 말 그대로 ‘계륵’같은 존재지요.
먹자니 그렇고, 그렇다고 버리자니 그런 ‘닭의 갈비뼈’죠.
이런 처지를 알면, 자유한국당으로서는 방법은 하나지요.
무서운 자기 혁신, 닭갈비뼈는 물론 오동통한 닭다리는 물론
퍽퍽한 닭가슴살도 다 베어내어야 합니다.
그런데 계륵을, 살도 하나 없는 닭갈비뼈를
유권자에게 ‘드십사-옛정 생각해서~’라고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나온 계륵리스트~
서울시장 후보 김문수,
경남지사 후보 김태호,
그리고 충남지사 후보 이인제--
스스로 밝힌대로 ‘올드보이’들입니다.
아주 좋게 말해야 ‘왕년에 쫌 잘나갔던 오빠’들이죠.
후보영입한다고 생쇼를 했지만 파리만 날리자
결국 올드보이 재활용으로, 계륵 리사이클링을 한 겁니다.

당 자체도 ‘계륵’취급받는 이 참에
지방선거까지 ‘계륵후보’를 내세우는
그 철판깔기에 유권자들은 경끼들린 상태입니다.
저절로 ‘왜들 이러시나?’싶습니다.

홍준대표는 오늘 아침 이렇게 말했대요.
“혁신,우 혁신으로 새롭게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거듭난
자유한국당 후보들을 압도적으로 지지해줄 것으로 나는 확신한다”고요.
진짜 제 정신이 아닌가 봅니다.
그러면서 덧붙이길요.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했대요.

요즘 자유한국당은 뭐만 있으면 다 ‘개’이야기만 합니다.
대한민국 경찰은 ‘몽둥이찜질을 당해야 하는 미친 개’구요.
과거 ‘들개’라는 이름으로 불렸다던 김성태 원내대표는
배현진 전 아나운서를 ‘들개로 조련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나도 들개 나도 들개, 경찰은 미친 개에
이제는 반대세력도 ‘짖는 개’로 몰아세웠습니다.

김문수, 이인제, 김태호-나름 날렸던 정치인이지만
이제는 유권자 입장에서 볼때는
사고 싶지 않은 ‘빈티지 상품’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자유한국당은 그야말로 오늘 나온 따끈따끈한
‘신상’을 내놓아도 될까 말까 한 처지입니다.
그런데 이미 지난 선거에서 ‘반품처리’된
유효기간이 지난 정치인들을 주르르 후보로 내세운 것은
영원히 ‘계륵정당’으로서 머무르겠다는
자폭선언입니다.

이미 지방선거-계륵정당 자유한국당,
유권자들이 고민하지도 않고 폐기처분 할것 같습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