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칼럼] 중국에도 밀린 수소차 보급 늘리려면

중앙일보

입력 2018.03.29 00:02

지면보기

경제 09면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단장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단장

일본은 2014년 수소차를 2030년까지 80만대 보급하겠다고 선언했다. 뒤늦게 시작한 중국도 최근 수소차 보조금을 확대하면서 2030년까지 수소차를 100만대 보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1135대를 보급해 우리를 훌쩍 앞서 버렸다.

한국은 2004년 수소연료전지사업단을 구성해 수소차 보급 등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하고 기술개발 등을 지원했다. 그 결과 우리는 2013년에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 모델을 시장에 내놓을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 10여년 간 수소차 및 인프라 등에 대한 지원이 주춤하면서 지금은 오히려 일본에 밀리는 상황이 돼 버렸다.

한국 정부는 2022년까지 1만5000대, 2030년까지 63만대의 수소차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2017년 말 기준 수소차는 170대 보급됐다. 다만, 현대자동차가 출시한 차세대 수소차 모델인 넥쏘(NEXO)가 예약 판매 하루 만에 국고보조금 물량이 모두 소진됐으며, 연간 3000대 수준의 양산체제도 갖추었다고 한다,

이제 더욱 필요해진 것은 바로 수소충전소의 구축과 수소차 구입보조금의 확대다. 수소충전소는 지금까지 15기가 구축돼 있다. 이중 일반인이 사용 가능한 충전소는 9기 정도에 불과하다. 가장 큰 이유는 경제성 문제이다. 미국, 일본 등은 초기 시장의 경제성을 보완하기 위해 정부가 시설비는 물론, 운영비를 지원해주고 있다.

한국은 시설비의 50%를 지원해주고 있는데, 주로 지자체가 대상이다. 민간의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지원을 민간 중심으로 바꾸어 나가야 한다. 아울러 충전사업자가 주로 중소 규모임을 고려한다면, 운영비 지원도 반드시 더해져야 한다.

수소버스의 보급도 필요하다. 수소버스 보급은 버스차고지 등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함으로써 도심의 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수소충전소의 설치 비용을 경감하기 위해 압축기, 냉각기 등 수소충전소 부품 등에 대한 기술개발이 이루어져야 하며, 이 분야에 대한 정부의 체계적인 연구개발(R&D)지원도 필요하다.

정부 보조금도 확대돼야 한다. 최근 수소차 넥쏘(NEXO)의 예약 판매결과 하루 만에 국고보조금 물량 240대를 3배나 초과한 733대의 신청이 쇄도했다. 정부는 이러한 시민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보조금 규모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수소차는 한국 미래 자동차 제조업의 경쟁력을 유지해 주고, 기후변화 협약 등에 따른 환경비용 부담을 해결해줄 수 있으며, 미세먼지 저감 등과 같은 건강한 삶의 질 향상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아무쪼록 수소차 보급이 퍼져 우리 후손들이 청정한 환경 속에서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하고, 지속적인 성장도 추구함으로써 세계적인 제조업 강국의 지위를 지속해서 유지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단장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