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경찰관, 정차 신호에서 잠드는 바람에 음주운전 적발

중앙일보

입력 2018.03.28 06:18

서울 동대문경찰서가 술을 마시고 차를 운전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이모 경사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경사는 지난 24일 오후 11시께 서울 종로구 숭인동 한 교차로 부근에서 술을 마시고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경사는 정차 신호에 걸려 차를 멈췄다가 그대로 잠이 들어 경찰에 적발됐다.

이 경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혈액을 채취해 정확한 알코올농도를 확인 중이다.

경찰은 조만간 이 경사를 다시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