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부부 해치겠다” 아베 부인에 잇단 협박편지

중앙일보

입력 2018.03.24 09:30

일본 재무성의 결재문서 조작 스캔들에 휩싸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부부가 최근 잇따라 협박 편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와 부인 아키에 여사. [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와 부인 아키에 여사. [AP=연합뉴스]

24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운영하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의 음식점에 ‘아베 총리 부부를 해치겠다’는 내용을 담은 엽서가 배달됐다.

이 음식점 종업원은 엽서를 확인한 후 도쿄 경시청(警視廳)에 신고했다.

앞서 지난 15일에도 아키에 여사와 아베 총리의 모친을 해치겠다는 내용의 엽서가 이 음식점에 배달된 바 있다.

한편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특혜매입과 관련한 재무성의 결재문서 조작 사건을 규명하기 위해 야당은 오는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아키에 여사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야는 예산위원회에 아베 총리와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을 비롯해 문서조작이 이뤄진 당시 담당국장(이재국장)이었던 사가와 노부히사(佐川宣壽) 전 국세청 장관을 출석시키기로 했다. 반면 아키에 여사에 대해선 여권에서 “문서조작 문제와는 관계가 없다”며 출석을 반대하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