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정상수, 또 폭행 혐의로 입건…1년새 5번째

중앙일보

입력 2018.03.23 17:57

정상수. [사진 '쇼미더머니']

정상수. [사진 '쇼미더머니']

서바이벌 프로그램 Mnet '쇼미더머니'에 출연했던 래퍼 정상수(34)가 또다시 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23일 폭행 혐의로 정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인도에서 피해자 A씨의 얼굴과 배를 때린 혐의를 받는다.

이같은 다툼은 정씨가 A씨의 여자친구에게 만나자는 취지의 문자를 보내면서 발단이 됐다.

이를 알게 된 A씨가 정씨에게 따지자 정씨는 주먹을 휘둘렀다. 또 정씨는 이를 말리던 B씨도 폭행했다.

정씨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며, 지구대에서도 테이블을 발로 차고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씨는 올해 2월과 지난해 7월, 4월에도 음주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내거나 술에 취해 다른 손님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가 총 4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