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장제원의 의리 있는 모습 국민들도 잊지 않을 것”

중앙일보

입력 2018.03.23 11:48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23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를 받아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곁을 지킨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에 대해 “의리 있는 이 모습 국민들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손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구속’ MB 배웅한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에 ‘눈물이 자꾸 흐른다. 이 순간 절대 잊지 않겠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의원은 “끝까지 이명박 전 대통령 곁을 지킨 장제원 의원님. 의리 있는 이 모습 국민도 잊지 않을 것”이라면서 “끝내 변치 않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장제원 의원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돼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있는 서울 동부구치소로 향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배웅한 뒤 자신의 SNS에 “눈물이 자꾸 흐른다. 지금 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서도  ‘참담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의도적으로 피의사실을 유포하여 여론을 장악한 후 가장 모욕적인 방법으로 구속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이 전 대통령을 타깃으로 수사를 시작할 때부터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지만 무척 잔인하다”며 “이 땅에서 전직 대통령으로 살아가는 것이 이토록 어렵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훗날 역사가 문재인 정권과 그들의 검찰을 어떻게 평가할지 지켜보겠다”며 “이 전 대통령을 끝으로 다시는 정치보복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