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노태우 이후 23년 만에 두명의 전직 대통령 동시 수감

중앙일보

입력 2018.03.23 02:00

업데이트 2018.03.23 17:07

MB 수감된 서울동부구치소…‘국정농단’ 최순실·김기춘도 수감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중앙포토]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중앙포토]

22일 법원에 의해 구속이 결정된 이명박(77) 전 대통령은 23일 현재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구속수감 이후 23년만에 두 전직 대통령 동시 구속수감이 재연된 것이다.

23년만에 두 전직 대통령 동시 구속수감 재연

이 전 대통령은 자정쯤 머물던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서 검은색 K9 차량에 올랐다. 이 전 대통령을 구인하기 위해 검찰이 보낸 차량이었다. 차량은 뒷자석에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채 서울동부구치소로 향했다.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은 오전 12시18분에 구치소에 도착했다. 그는 독거실(독방)에 수감된 상태로 향후 재판 등에 대비하게 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 피해 동부구치소로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를 피해 서울동부구치소로 이 전 대통령 수감 장소를 결정했다고 한다. [중앙포토]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를 피해 서울동부구치소로 이 전 대통령 수감 장소를 결정했다고 한다. [중앙포토]

정치인이나 고위공무원, 기업 총수 등의 경우 구속 시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수감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검찰은 현재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 전 대통령 수감 장소를 서울동부구치소로 결정했다. 서울구치소 측에서 전직 대통령 2명을 한꺼번에 수감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 분산 수감했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공범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서울구치소에 수감돼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검찰 관계자는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동부구치소 차원에서 일부 공간을 새롭게 꾸미는 등 이 전 대통령 수감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TV·세면대 갖춘 독방…지은 지 1년 된 ‘도심 속 고층건물’
 서울동부구치소 내 3인용 혼거실. 모니터와 선풍기, 사물함과 분리수거용 쓰레기통이 구비돼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독거실에 수감됐다. [중앙포토]

서울동부구치소 내 3인용 혼거실. 모니터와 선풍기, 사물함과 분리수거용 쓰레기통이 구비돼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독거실에 수감됐다. [중앙포토]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독거실(독방)은 박 전 대통령과 비슷한 규모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다른 수용자들이 쓰는 1.9평(6.56㎡) 규모 독방보다 두 배 정도 공간인 3.2평(10.6㎡) 넓이의 공간에 수감됐다. 이 전 대통령이 사용할 독방엔 TV와 접이식 매트리스, 접이식 식탁, 사물함, 세면대, 양변기 등이 갖춰져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독방은 혼거실로 쓰일 시 세 명이 함께 쓰는 구조다. 구치소 과밀화 문제 때문에 독거실을 일반 수용자들 혼거실로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부구치소는 지어진 지 불과 1년도 되지 않은 ‘최신식 교정시설’이다. 원래 성동구치소였지만 지난해 6월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서 문정동 법조타운 자리로 옮겨 새로 지으면서 이름을 바꿨다. 지상 12층의 고층건물 형태로 주변엔 현대식 건축물이 들어서 있어 '도심 속 교정시설'로 불린다. 구치소 주변을 에워싸던 높은 벽과 철조망·감시탑이 사라졌고 대신 개방형 울타리가 자리하고 있다.

서울동부구치소는 지상 12층 규모 고층빌딩 형태의 교정시설이다. 높은 벽 대신 개방형 울타리로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사진 교정본부]

서울동부구치소는 지상 12층 규모 고층빌딩 형태의 교정시설이다. 높은 벽 대신 개방형 울타리로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사진 교정본부]

이 전 대통령은 형이 확정되기 전인 '미결수'에 해당돼 따로 노역을 하지는 않는다. 법원과 검찰에 가는 일정이 없으면 다른 수용자들과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일정을 방 안에서 보내게 된다. 이곳에 수감된 수용자들은 통상 오전 6시30분에 일어나 오후 9시에 취침하는데 이 전 대통령도 이 일정을 따를 것으로 보인다. 하루 30분씩 운동시간도 주어진다. 각 층에는 농구대가 설치된 소규모 운동장이 마련돼 있다.

최순실·김기춘과 한 곳에…MB쓰는 층은 비워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동부구치소에는 '국정농단' 사태로 수감된 최순실씨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로 구속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미 수감돼 있다.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동부구치소에는 '국정농단' 사태로 수감된 최순실씨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로 구속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미 수감돼 있다. [중앙포토]

 앞서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 혐의로 구속된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국정농단’ 사태로 구속된 최순실씨도 서울동부구치소 독거실에 수감돼 있다. 김 전 실장이 수감된 방은 2.21평(7.33㎡), 최씨가 수감된 방은 1.55평(5.15m²) 크기다.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독방이 위치한 층은 현재 전부 비어있어 다른 수용자들과 접촉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동부구치소에도 최순실씨와 김 전 실장 등이 수감돼 있지만 공범이 아니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 될 것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