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서울동부구치소 도착…'머그샷' 촬영 뒤 독방 수감

중앙일보

입력 2018.03.23 00:32

업데이트 2018.03.23 00:52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12시 18분 쯤 서울동부구치소 도착했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집행이 완료됐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을 태운 호송 차량은 경찰차와 오토바이의 호위를 받으며 서울동부구치소 안으로 들어갔다.

동부구치소로 향하는 MB [연합뉴스]

동부구치소로 향하는 MB [연합뉴스]

이곳에서 이 전 대통령은 일반 구속 피의자와 똑같이 입감 절차를 거쳐 서울동부구치소의 독거실에 수용된다.

입감 절차는 교도관에게 이름·주민등록번호·주소 등 인적 사항을 확인받은 후 간단한 건강검진과 신체검사를 받으며 시작된다.

이때 휴대한 소지품은 모두 영치한다.

이후 몸을 씻고 미결수에게 제공되는 수용자복(수의)으로 갈아입고, 영화처럼 이름표를 받쳐 들고 키 측정자 옆에 서서 수용기록부 사진, 일명 '머그샷(mug shot)'을 찍는다.

마지막으로 구치소 내 규율 등 생활 안내를 받은 뒤 의류·세면도구·침구·식기세트 등을 들고 자신의 '감방'(수용거실)으로 향하면 입소 절차는 모두 종료된다.

영장 집행과 동시에 그간 이 전 대통령에게 제공되던 청와대 경호실의 경호는 중단됐다.

동부구치소 도착한 MB [YTN 캡처]

동부구치소 도착한 MB [YTN 캡처]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22일 오후 11시7분쯤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법원이 발부한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수령해 곧바로 논현동 자택을 찾아가 영장 집행에 나섰다.

구속 집행을 맡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 특수2부장은 오후 11시55분쯤 이 전 대통령 서울 논현동 자택에 도착했다.

곧바로 이 전 대통령이 자택을 나섰고, 검찰 차량인 K9을 타고 구치소로 이동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