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불새’ 김영빈 감독,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

중앙일보

입력 2018.03.22 10:18

영화감독 출신 김영빈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영화감독 출신 김영빈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의 ‘미투’ 폭로 이후 수사 선상에 오른 영화감독 출신의 김영빈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21일 강제추행 혐의로 김 전 위원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2013년 10월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영화제 전 프로그래머 A(39‧여)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A씨는 지난달 8일 미투 운동에 동참해 김 전 위원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언론에 공개했다.

A씨는 “김씨가 ‘청바지가 예쁘다’며 사무실에서 엉덩이를 만졌다”고 주장했고, 김 전 위원장은 “당시 혁대 부분을 손으로 ‘툭’ 친정도였다”면서 “그런 의도는 없었지만, 기분이 나빴다고 하니 당시 사과했다”고 말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피해자인 A씨 등을 먼저 조사한 뒤 최근 김 전 위원장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김 전 위원장의 혐의는 친고죄 규정이 폐지된 2013년 6월 이후에 벌어진 일이어서 경찰이 성범죄로 판단하면 피해자가 고소하지 않더라도 처벌할 수 있다.

김영빈 전 위원장이 연출한 영화 '불새'의 한 장면. [사진 영화 스틸컷]

김영빈 전 위원장이 연출한 영화 '불새'의 한 장면. [사진 영화 스틸컷]

김 전 위원장은 1990년대 ‘김의 전쟁’ ‘비상구가 없다’ ‘테러리스트’ ‘불새’ 등 영화를 연출했다. 2015년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에서 퇴임한 뒤 현재 인하대학교 예술체육학부 연극영화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A씨는 2003년 단기 스태프로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에서 처음 일을 시작해 상근직으로 계속 근무하다가 2016년 9월 퇴사 직전까지는 프로그래머로 활동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최근 소환해 조사한 뒤 입건했다”며 “다음 주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