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golf&] 205g 최경량 드라이버, 슬라이스 없이 50야드 더 날린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뱅골프에서 우주항공기술을 응용한 공법으로 최경량 수준의 클럽을 개발했다. 뱅골프의 ‘롱디스턴스 라이트(Longdistance Light)’가 205g을 상용화한 것은 독보적인 4세대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롱디스턴스 라이트 모델은 무게가 최하 205g 정도다. 기존 클럽이 평균 295g 안팎인 것에 비해 30% 더 가벼운 기술로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가벼운 클럽이다.

뱅골프 '롱디스턴스 라이트' #우주항공기술 응용 무게 30% 줄여 #스윙속도 빨라져 방향성·거리 향상

고반발 클럽 기술 보유 업체인 뱅골프에서 선보인 롱디스턴스 라이트 드라이버는 우주 항공기술을 응용한 공법으로 개발한 최경량 수준의 제품이다. [사진 뱅골프]

고반발 클럽 기술 보유 업체인 뱅골프에서 선보인 롱디스턴스 라이트 드라이버는 우주 항공기술을 응용한 공법으로 개발한 최경량 수준의 제품이다. [사진 뱅골프]

뱅골프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고반발 클럽 기술 보유업체다. 고반발 클럽이 메탈 소재로 발전하면서 방향성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관성 모멘트를 높이는 기술에 집중하던 시대를 거쳤다. 뒤이어 티타늄 소재의 출현으로 비거리 향상을 위한 고반발클럽 개발 경쟁을 하던 3세대 기술로 발전했다. 이후 경량화로 치기 쉬운 클럽을 연구하는 4세대 기술 경쟁시대에 이르렀다.

클리브렌드에서 5년 전 출시한 265g의 CG 블랙드라이버는 일명 ‘깃털 드라이버’로 불렸다. 마제스티의 서브프라임 모델은 남자 262g, 여자 253g, 젝시오 로얄에디션은 남자 252g, 여자 245g 제품을 출시해 관심을 끌었다. 대부분 업체가 295g 안팎인 점에 비하면 이들 제품은 가벼운 클럽에 속한다. 뱅골프의 205g 초경량 드라이버 개발은 이들 제품보다도 20% 더 가벼울 정도로 발전한 경량화 기술을 담은 제품이다.

가벼울수록 슬라이스가 줄어드는 구질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한국장타연구소의 연구에 의하면 100명의 아마추어 골퍼에게 일반적인 평균 스펙으로 스윙했을 때 크거나 적은 슬라이스 구질이 85% 정도 나오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마추어 골퍼가 각각 다시 스윙 웨이트를 3단계 낮춰 가벼운 클럽으로 테스트했을 때 30%로 슬라이스가 줄었다. 또다시 스윙 웨이트를 3단계 낮추었을 때는 단 두 명을 제외하고는 슬라이스가 없어지는 결과를 얻었다. 이처럼 스윙 웨이트가 낮고 무게가 가벼우면 헤드가 열려 맞지 않고 스퀘어로 맞는 확률이 높아져 슬라이스가 없어진다는 연구결과를 얻기도 했다.

뱅골프의 롱디스턴스 라이트 드라이버는 스윙 웨이트가 A2까지 가능하다. 이 때문에 비교적 힘이 없는 사람도 가볍게 스윙할 수 있을 정도이며, 드라이버의 무게감은 기존의 절반 정도로 느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클럽의 무게가 가벼우면 스윙이 쉽고 스윙이 쉬우면 골프클럽을 비교적 마음껏 휘두르기 때문에 헤드스피드가 빨라져 비거리가 많이 나가는 것이 일반적인 이치다. 헤드가 무거워 열려 맞던 골퍼들은 헤드가 임펙트 시 스퀘어로 맞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방향성과 비거리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가벼운 클럽은 길이를 더 길게 해도 무게감은 일반적인 클럽보다 가볍게 느껴진다. 필요에 따라서 47인치 이상으로 길이를 늘여 원심력을 더 크게 하면 비거리가 더 증가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많은 골프클럽 제조업체가 경량화에 노력하는 이유도 가볍고 쉽게 칠 수 있는 장점과 다양한 길이와 스윙 웨이트로 골퍼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만족감을 높일 수 있다는 데 있다.

뱅골프는 롱디스턴스 라이트 드라이버 개발을 계기로 클럽이 무거워서 스윙이 힘들거나 헤드가 열려 맞는 것을 해소해 준다. 반대로 가벼워서 무게감이 너무 없어서 불편한 점도 보완할 수 있도록 드라이버 무게 종류를 120가지로 세분화한 것이 장점이다. 골퍼의 힘에 맞춰 적정한 무게감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무게를 보유하고 있다. 골퍼의 힘에 따른 최적화 기술은 뱅골프가 이미 갖추고 있는 세 가지 유형과 36단계의 샤프트 강도로 반발계수(C.O.R) 0.925, 0.930, 0.945, 0.962의 초고반발 클럽헤드를 장착해 9만9000가지 사양의 드라이버를 피팅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뱅골프 관계자는 “세계 톱 프로선수들이 피팅하는 수준의 전문적이고 과학적인 피팅을 일반고객에게도 적용하는 기술”이라며 “뱅골프는 비거리, 방향성, 쉽고 편한 스윙에 필요한 클럽성능을 좌우하는 3대 요소인 초고반발·최적화·경량화에 있어서 세계 최고 수준의 뛰어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song.deoks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