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은, 'MB아들이 허락없이 10억 사용' 인정…다스 주인 단서

중앙일보

입력 2018.03.12 23:47

업데이트 2018.03.13 15:13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대표(왼쪽)와 이 전 대통령(오른쪽).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대표(왼쪽)와 이 전 대통령(오른쪽).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가 도곡동 땅 매각대금 중 10억 원을 가져다 썼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상은 회장이 검찰에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이 회장은 최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서 두 차례 소환 조사를 받으며 이같이 진술했다.

다만 이 회장은 자신이 이 전무에게 가져다 쓰도록 한 적은 없으며, 이 전무가 자신의 허락 없이 돈을 가져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도곡동 땅과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히는 중요한 단서 중 하나로, 검찰은 오는 14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 조사에서 사실관계를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도곡동 땅과 다스의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나 아들 이 전무에게 다스의 이익이 흘러간 단서를 다수 확보하고, 다스의 주주 배당금을 이 전 대통령 측에서 관리한 정황 등도 포착했다.

또 이 회장 몫의 도곡동 땅 매각대금 150억원 가운데 약 40억 원이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 수리비로 쓰인 점 등을 근거로 이 전 대통령이 도곡동 땅의 주인이라고 보고 있다.

이 밖에도 검찰이 들여다보는 이 전 대통령의 혐의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민간부문의 자금 수수 의혹,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의혹 등 20개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오는 14일 이 전 대통령의 소환 조사를 앞두고 A4 용지 100쪽 이상 분량의 질문지 초안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