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정봉주에 재반박 "12월 23일 렉싱턴 호텔 갔다"

중앙일보

입력 2018.03.12 19:09

업데이트 2018.03.12 20:14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와 관련 반박 기자회견을 했다. 회견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중앙포토]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와 관련 반박 기자회견을 했다. 회견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중앙포토]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한 가운데, 프레시안이 "정 전 의원의 측근에 따르면 그는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고 반박 보도를 냈다.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와 지난 2011년 12월 23일과 24일에 만나지도 않았고 성추행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프레시안은 이날 오후 "정 전 의원과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 함께한 팬클럽의 카페지기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23일 렉싱턴 호텔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카페지기는 프레시안에 "안 그래도 바쁜데 '중요한 약속이 있다'고 해서 호텔에 갔다. '빨리 나오셔야 하는데' 하면서 기다렸던 기억이 생생하다"고 증언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머문 시간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30분 정도였다. 길게 잡아 40분 정도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프레시안과 정 전 의원의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내일 중앙지검으로 향한다. 프레시안을 포함한 3~4곳 언론사. 법정에서 만납시다"라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