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미 라디오 시상식도 접수…팬클럽 '아미'와 2관왕

중앙일보

입력 2018.03.12 15:51

아이하트 라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팬클럽 아미와 함께 수상의 영광을 차지한 방탄소년단.

아이하트 라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팬클럽 아미와 함께 수상의 영광을 차지한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이 ‘아이하트 라디오 뮤직 어워드 2018’에서 2관왕에 올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잉글우드 더 포럼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보이밴드(Best Boy Band)’상을,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는 ‘베스트 팬덤(Best Fan Army)’상을 받았다. 미국 최대 규모 라디오 방송사가 주관하는 이 시상식에서 한국 가수가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부문 모두 SNS를 통해 투표가 진행됐다. 해당 아티스트 이름이나 팬덤 명에 해시태그(#)를 달거나 게시물을 리트윗하는 방식으로 팬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돋보였다. 프리티머치ㆍ더 뱀프스ㆍCNCOㆍ와이돈위 등과 함께 ‘베스트 보이밴드’ 부문 후보에 올라 수상한 방탄소년단은 영상을 통해 “이 상을 받을 수 있도록 전 세계에서 열심히 투표해준 아미들 감사하다. 이 상은 여러분들이 만들어준 상”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팬들에게도 축하 인사를 건넸다. “여러분은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언제 어디서나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영어와 한국어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베스트 팬덤’ 부문에는 엑소ㆍ아리아나 그란데ㆍ저스틴 비버ㆍ카밀라 카베요ㆍ셀레나 고메즈등 의 팬클럽이 후보에 올랐다. 이날 시상식에는 카밀라 카베요, 카디비 등 미국 팝스타들이 대거 참석했다.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노래’상은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의 ‘셰이프 오브 유(Shape of you)’가 차지했다. 에드 시런은 ‘올해의 남성 아티스트’ 상을 받아 2관왕에 올랐다. ‘올해의 여성 아티스트’ 상은 테일러 스위프트가 받았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