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에서 칡 캐던 60대, 바위에 깔려 하루 만에 구조된 사연

중앙일보

입력 2018.03.12 00:49

업데이트 2018.03.12 00:55

바위에 깔린 사고 현장 모습(왼쪽) [부산 북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바위에 깔린 사고 현장 모습(왼쪽) [부산 북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산에서 칡을 캐던 60대가 지반과 함께 무너진 바위 덩어리에 깔렸다가 하루 만에 구조됐다.

부산 북부소방서는 11일 오후 3시 25분쯤 부산 금정산 석불사 등산로 인근에서 바위에 깔려 있던 A(63)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A씨는 석불사 등산로 아래 20m 지점에서 길이 170cm, 폭 90cm 크기의 바위 덩어리에 머리와 오른쪽 어깨 부분이 깔린 채로 등산객에게 발견됐다.

등산객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는 유압 장비와 에어백 등을 이용, 바위를 들어 올려 A씨를 구조했다.

구조 당시 A 씨는 오른쪽 가슴에 타박상을 입고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지만 의식은 있는 상태였다.

북부 소방서에 따르면 A씨는 발견 하루 전날인 10일 오후 3시쯤 바위 밑에 있는 칡을 캐다가 사고를 당했다.

지반이 무너지며 바위가 그의 등 쪽을 덮쳤고, 몸을 빼내지 못한 A씨는 바위에 깔린 상태로 하루를 보냈다.

A씨는 이날 오후 사고 지점 인근을 지나던 등산객이 A씨의 구조요청 고함을 듣고 119에 신고하면서 구조될 수 있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