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말 판문점 남측서 남북 정상회담

중앙일보

입력 2018.03.07 00:59

업데이트 2018.03.07 11:52

지면보기

종합 01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북·미 대화의 의제로 비핵화도 논의할 수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특사단에게 밝혔다. 김정은을 만난 뒤 6일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 위원장은 북·미 대화에 적극적으로 임할 용의가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혔다”며 이같이 전했다.

특사단 어제 귀국 … 정상 간 핫라인 설치 등 남북 6개항 발표
김정은 “미국과 비핵화 논의 가능 … 대화 기간 핵실험 안 해”
야당선 “모든 게 조건부 합의 … 북 위장평화 공세 말려들 우려”

김정은은 “비핵화 목표는 선대의 유훈이며 이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정 실장은 알렸다. 이와 관련, 정 실장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 안전이 보장되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음을 북측이 명백히 밝혔으며 비핵화 문제 협의와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또 “북한이 대화에 나오기 위해 특별히 요구한 것은 없었으며 대화 상대로서 진지한 대우를 받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핵화를 목표로 하는 대화만을 내세우고 있는 미국이 북한과 접촉에 나설지가 관건이 됐다.

정 실장에 따르면 김정은은 한 차례 연기됐다가 다음달 실시되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4월부터 예년 수준으로 진행하는 것을 이해한다”고 특사단에게 알렸다. 김정은은 그러나 “한반도 정세가 안정기로 진입하면 한·미 연합훈련이 조절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달았다.

남북 발표문 주요 내용
● 4월 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남북 정상회담
● 남북 정상 간 핫 라인(Hot Line) 설치
● 북측은 미국과 비핵화 논의 가능
● 북측은 대화 기간 추가 핵실험 중단
관련기사

특사단 방북을 통해 남북은 4월 말 판문점 내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3차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상 간 핫라인을 설치하고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하기로 했다. 3차 정상회담이 열림에 따라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 관계도 급진전될 전망이다.

북한은 또 특사단에게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등 전략 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이를 실제로 이행할 경우 사실상 조건부로 핵·미사일 도발을 유예(모라토리엄)하는 게 된다. 앞서 특사단은 5일 조선노동당 본관 내 진달래관에서 김정은을 4시간12분 동안 만났다.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번 주 중 미국을 찾아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이어 정 실장은 중국·러시아, 서 원장은 일본을 방문한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말려들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며 “비핵화도 조건부, 도발도 조건부 등 모든 합의에 조건이 붙은 조건부 합의문에 불과하다”고 했다.

채병건·위문희 기자 mfemc@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