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안희정이 보낸 메시지

중앙일보

입력 2018.03.05 21:58

업데이트 2018.03.06 09:17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수시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을 통해 연신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오후 JTBC뉴스룸은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의 안 지사 성폭행 의혹 인터뷰와 함께 김씨와 안 지사의 텔레그램 채팅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에게 보낸 메신저 내용 [JTBC 뉴스룸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가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에게 보낸 메신저 내용 [JTBC 뉴스룸 캡처]

김씨는 미투 확산 중 안 지사가 자신을 성폭행한 뒤 전한 메시지라고 밝혔다.

김씨에 따르면 안 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안 지사는 김씨에 보내는 메시지를 일반 대화방에 썼다가 비밀대화방으로 옮겨가기도 했다.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대화 내용이 자동으로 지워지는 기능이 있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 캡처]

김씨가 공개한 채팅 내용을 보면 안 지사는 "내가 스스로 감내해야 할 문제를 괜히 이야기했다" "괘념치 말거라" 등의 메시지도 보냈다.

또 김씨는 자신이 병원에 가겠다고 하자 안 지사가 "걱정"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날 김씨는 인터뷰에서 안 지사가 지난 2월 25일 밤에도 불러서 미투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며 "미투에 대해 불안해하는 기색을 보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가)저한테 ‘내가 미투를 보면서 너에게 상처가 되는 것을 알게 됐다. 너 그때 괜찮았냐’ 라고 얘기했다. 그래서 오늘은 안 그러실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런데 그날도 또 그렇게 하시더라"고 밝혔다.

한편 안 지사 측은 김 비서의 폭로와 관련해 "합의한 관계였다", "강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