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에게 당한 다른 피해자 있다…국민이 지켜주셔야" 현직 비서 폭로

중앙일보

입력 2018.03.05 20:40

업데이트 2018.03.05 22:49

지난 19대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안희정 충남지사가 지난해 자신의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안 지사의 비서였던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 지사가 8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자신을 성폭행하는 등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했다. 그는 "수행비서는 밤에도 부를 수 있다"며 업무 특성상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 비서는 "제가 얘기했을 때 잘릴 것 같았다"며 주변에 이 사실을 알리지 못했던 이유도 설명했다. 김 비서는 지난해 안 지사가 직접 채용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사진 JTBC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사진 JTBC 캡처]

김 비서는 성폭행 사실을 고발한 이유에 대해서 "저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안 지사다. 실제로 제가 오늘 이후에도 없어질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게 방송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신 외에도 안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고발했다. 그는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며 "국민이 저를 좀 지켜주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안 지사는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으며 2위로 당시 문재인 후보에 패배한 후 경선결과에 승복했다.

안 지사는 "수행비서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인정하지만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 비서는 "저는 그 분과 합의하에 그럴 사이가 아니다. 시키면 뭐든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