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오래] 벚꽃 북상 중! 마음 흔들릴 준비되셨나요?

중앙일보

입력 2018.03.02 01:03

업데이트 2018.03.19 09:13

지면보기

종합 18면

성태원의 날씨이야기(15)
장곡사 벚꽃길. [중앙포토]

장곡사 벚꽃길. [중앙포토]

연분홍색 자태를 뽐내며 흐드러지게 피는 벚꽃은 생각만으로도 우리를 들뜨게 한다. 벚꽃은 봄이 완연해졌음을 온몸으로 알려주는 한국의 대표적인 봄꽃이다. 물론 사람에 따라 꽃에 대한 기호가 다를 수 있다. 그래도 벚꽃 구경 한번 안 하고 이 봄을 보낼 순 없을 것만 같다. 전국의 유명 벚꽃 축제장을 찾는 것도 좋고, 그게 안 되면 소박한 동네 벚꽃길이라도 한 번쯤 걸으면 될 일이다.

대개 벚꽃은 3월 하순 제주에서부터 피기 시작해 4월 상순이면 경기 북부에서도 핀다. 약 보름에 걸쳐 남쪽에서 북쪽까지 벚꽃 개화 릴레이가 벌어지는 셈이다. 개화 후 일주일 정도가 되면 만개하므로 제주에선 4월 상순, 경기 북부에선 4월 중순이면 각각 만개한다. 역시 보름 정도에 걸쳐 전국에서 만개한 벚꽃이 릴레이를 펼치게 된다.

한국의 봄꽃 삼총사는 개나리·진달래·벚꽃이다. 먼저 개나리가 3월 중순쯤 제주에서 피기 시작해 약 한 달 후인 4월 상순쯤 수도권·강원권까지 북상한다. 개나리 개화 사나흘 후면 진달래가 피기 시작한다. 진달래가 피고 일주일 정도 지나면 이어서 벚꽃이 핀다. 따라서 벚꽃은 개나리가 피고 열흘쯤 후에 피는 셈인데 그 화려함이나 정취가 개나리·진달래를 능가한다.

최근 올해 벚꽃 개화 및 만개 예보가 나왔다. 2월 28일 오전 11시 현재까지 예보 자료를 내놓은 민간기상업체 두 곳의 정보를 종합하면 일단 올해 벚꽃은 “지역에 따라 평년보다 조금 이르거나, 비슷한 시기에 필 것”으로 보인다. 케이웨더는 “평년보다 중부지방은 1~2일 빠르고, 남부지방은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53웨더는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벚꽃 개화는 3월 25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4월 8일 서울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중앙포토]

올해 벚꽃 개화는 3월 25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4월 8일 서울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중앙포토]

벚꽃 개화는 2~3월의 기온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 벚꽃 개화 예상 시기는 2월 상순~중순의 지역별 관측기온과 2월 하순~3월의 기온 전망을 토대로 산출한다. 업체의 과거 기상 데이터 취사선택 여부와 향후 기온 전망 차이에 따라 개화 및 만개 시기 예측에도 다소 차이가 나게 된다. 따라서 업체가 내놓은 예보 정보를 참고로 하되 개화 시기가 임박해서 나오는 예보나 기상 정보를 꼭 다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케이웨더의 전망 근거는 다음과 같다. “3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는 가운데, 일시적으로 북쪽에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며 나타나는 꽃샘추위로 기온이 다소 큰 폭으로 내릴 때가 있겠다. 하지만 기온이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해 남부는 평년과 비슷하고, 중부는 평년보다 1~2일가량 빠르겠다.”

구체적으로 벚꽃 개화는 3월 25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4월 8일이면 서울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남부지방은 3월 28일~4월 4일, 중부지방은 4월 3일~10일이 될 것으로 예보했다. 벚꽃 절정기는 제주도 4월 1일, 남부지방 4월 4일~11일, 중부지방 4월 10일~17일일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 군락지별로는 서울 여의도 윤중로 4월 8일, 진해 여좌천 3월 26일, 하동 쌍계사 십리벚꽃길 3월 31일, 경주 보문관광단지 3월 30일, 청주 무심천변 4월 5일 등이다.

2018 벚꽃 개화시기 지도 [자료= 153웨더]

2018 벚꽃 개화시기 지도 [자료= 153웨더]

153웨더의 예보 근거가 된 3월 기상 전망은 다음과 같다. “벚꽃 개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3월 중·하순경에 한두 차례 꽃샘추위와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고온 현상이 예상돼 전반적인 기온은 3월 중순까지는 평년과 비슷하겠고, 3월 하순에는 높을 것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벚꽃 개화는 제주 3월 25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27일~4월 4일, 중부지방은 4월 6~10일(서울 4월 9일), 경기 북부·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 12일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 군락지별로는 서울 여의도 윤중로 4월 7일, 진해 여좌천 3월 26일, 하동 쌍계사 십리벚꽃길 4월 1일, 경주 보문관광단지 3월 28일 개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벚꽃 절정기는 제주 4월 1일 이후, 남부지방 4월 3~11일, 중부지방 4월 13~17일(서울 4월 16일)이 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벚꽃 개화 예보는 무척 까다롭고 어려운 영역에 속한다. 잘 해봐야 본전이고 툭하면 욕 얻어먹기에 십상이다. 2015년까지 벚꽃 개화 예보를 했던 한국 기상청은 물론 일본 기상청도 곧잘 예보가 빗나가 애를 먹곤 했다. 심지어 벚꽃이 만개할 때라고 예보한 시기에 벚꽃은 이미 다 져버린 경우도 있었다. 벚꽃 축제 등을 주관하는 지자체 등은 물론 모처럼 여행 계획을 짰던 개인들도 예보가 빗나가면 난감하기 이를 데 없게 된다. 예보에만 전적으로 의존하지 말고 개화가 임박해서 다시 꼼꼼히 확인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편, 벚꽃 개화 판정은 표준목과 군락지로 나눠서 한다. 기상청이 개화 관측 대상목으로 특정한 표준목의 경우는 해당 나무의 한 가지에서 세 송이 이상 완전히 꽃이 피었을 때를 “개화했다”고 규정한다. 벚꽃 군락지의 경우는 군락지를 대표하는 나무(1~7그루) 중 한 가지에서 세 송이 이상 꽃이 피었을 때 개화로 본다. 국내의 대표적인 벚꽃 군락지 개화 관측 장소는 다음과 같다.

주요 벚꽃 군락지별 개화 관측 장소. [자료출처 153웨더, 제작 김예리]

주요 벚꽃 군락지별 개화 관측 장소. [자료출처 153웨더, 제작 김예리]

성태원 더스쿠프 객원기자 iexlover@naver.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