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비핵화 얘기는 한마디도 못해”

중앙선데이

입력 2018.02.11 00:35

업데이트 2018.02.11 03:06

지면보기

570호 05면

정치권 반응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요청한 것에 대해 여야가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중요한 계기”라고 환영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위장 공세에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경계했다.

민주당선 “한반도 평화 계기 마련”
바른정당 “한·미 동맹 강화 힘써야”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매개로 대화가 시작된다면 그 대화의 목적과 의미는 모두 북한의 핵 도발 포기와 비핵화에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비핵화 얘기는 한마디도 다시 꺼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비핵화에 대한 진전된 논의 없이 김정은의 요청을 수용하는 건 어불성설이란 주장이다. 이어 “평창올림픽에 북한을 끌어들이면서 정부가 대북제재의 의미를 크게 퇴색시켰다”며 “대한민국마저 비이성적 국가로 조롱거리가 될 뿐”이라고 말했다. 또 “올림픽 과정에 있어서도 북한에 굴욕적 태도로 일관하더니 이제 3대 세습 김씨 왕조의 정통성마저 인정해 주는 형국”이라며 “북한의 위장 평화 공세에 말려드는 정부가 일촉즉발 위기의 한반도에 있어 가장 위험한 요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용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평화의지는 말로만 전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 줄 때 신뢰받을 수 있다”며 “정상회담 제안 등 평창올림픽 기간 중의 북한 측 행보가 핵 고도화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앞둔 시간 벌기나 핵 체제 공고화를 위한 것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은 “정부가 북한에 공들이는 만큼 한·미 대화와 동맹 유지 강화에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번 회동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데 중요한 계기를 만들었다”며 “남북 간의 대화와 교류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한 것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대통령이 여건을 만들어 정상회담을 성사시키자고 한 만큼 정파를 떠나 야당 역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협력해 주길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관련기사

● 남북 정상회담, 세 개의 산 넘어야 한다

● 백악관 “남북관계 개선은 핵 해결과 같이 가야”

● 미국 강경 입장 감지, 승부수 띄운 김정은

● 한·미 갈등 심해질라, 고민 깊어진 문재인

● 김여정 “내가 특사” … 김일성 부자도 안 쓴‘혈육 특사’카드

● 미·일 “비핵화 없는 남북 정상회담은 곤란” 한목소리

● 문 대통령 “개마고원서 한두 달 지내는 게 꿈”, 김여정 “가까운 거리 오기 힘드니 안타까워”

● 文, 아베에 “한·미 훈련 연기는 우리 주권 … 거론 말라”

● “국제 핵확산방지 협상에 북한 불러내 동결·폐기 바람직”

● “김정은, 남북관계 개선에 적극적인 문재인 정부 시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