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오래] 독거 노인의 말동무 되주는 소셜 로봇

중앙일보

입력 2018.01.24 02:00

업데이트 2018.01.24 10:23

김정근의 시니어비즈(4)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 2018’ 개막 이틀째인 1월 1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참관객이 CES 조형물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 2018’ 개막 이틀째인 1월 1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참관객이 CES 조형물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그간 주로 젊은 층을 타깃으로 삼았던 최첨단 기계들이 시니어들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얼마 전 끝난 세계최대 가전·IT 박람회인 ‘2018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도 새로 개발된 시니어 전용 혁신제품들이 선을 보였는데요. 오늘은 2018 CES 출품작 중 시니어를 위한 제품 3개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2018 CES'의 시니어용 혁신제품들
이동로봇으로 진화한 전동휠체어도

먼저 이번 2018 CES에서 최고의 혁신상(Best of Innovation)을 받은 2개 제품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활동적 시니어를 위한 소셜 로봇 ‘엘리큐( ELLI Q)’
말하는 소셜 로봇 엘리큐는 혼자 사는 노인들이 고립감이나 외로움을 느끼지 않도록 대화를 하거나 약 복용 등을 알려준다. [사진 인튜이션 로보틱스(Intuition Robotics) 제공]

말하는 소셜 로봇 엘리큐는 혼자 사는 노인들이 고립감이나 외로움을 느끼지 않도록 대화를 하거나 약 복용 등을 알려준다. [사진 인튜이션 로보틱스(Intuition Robotics) 제공]

첫 번째는 이스라엘회사 인튜이션 로보틱스(Intuition Robotics)가 개발한 ‘ELLI Q’입니다.
ELLI Q는 태블릿PC와 말하는 소셜 로봇이 1세트로 구성돼 있습니다. 말하는 소셜 로봇 엘리큐는 혼자 사는 노인들이 고립감이나 외로움을 느끼지 않도록 대화를 하거나 약 복용 등을 알려줍니다.

또한 인공지능을 사용해 사용자의 습성, 선호도, 습관 등을 배웁니다. 머리와 몸통 부분이 움직이도록 고안된 엘리큐는 빛, 다양한 움직임과 목소리 톤 등으로 의사소통을 합니다. 엘리큐는 옆에 있는 태블릿 PC와 연계돼 가족 및 지인들과의 화상통화, 전화, 사진 교환 등이 가능하도록 음성안내와 함께 스크린에 정보를 보여줍니다.

만약 자녀가 스마트폰으로 혼자 사는 엄마에게 사진을 보내주면 소셜 로봇 엘리큐는 자녀의 사진이 왔다고 음성으로 알려주고, 보기를 원하는지 묻습니다. 또 엘리큐는 답장 인사를 녹음하거나 영상으로 녹화해 자녀에게 보내줍니다. 또한 시니어가 관심 있는 인터넷 콘텐츠가 나오면 그 내용을 안내해주고 검색 여부를 묻습니다.

엘리큐를 사용하기 위해 시니어는 새로운 IT 기술을 배울 필요가 없습니다. 음성인식 및 인공지능을 통해  엘리큐의 기능을 익힐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도 혼자 사는 노인들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사람들과의 모든 교류를 엘리큐가 대체할 수 없지만 혼자 사는 노인들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건강하게 살아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올 하반기에 일반에게 판매될 예정입니다.

이동로봇으로 진화한 전동휠체어 ‘휠 모델(Whil Model)Ci’
CES 2018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전동 휠체어 '휠 모델 Ci'. [사진 WHILL Inc. Brochure]

CES 2018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전동 휠체어 '휠 모델 Ci'. [사진 WHILL Inc. Brochure]

이번 CES 2018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또 하나의 시니어 비즈 제품은 이동이 어려운 시니어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돕는 전동 휠체어 ‘휠 모델(Whil Model) Ci’입니다. 최고 속도 시속 8km의 속도로 달리는 휠 모델 Ci는 한번 충전으로 16km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속도는 스포츠 모드, 에코 모드, 정상 모드 등으로 조정이 가능합니다.

자체 무게는 52kg으로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전동휠체어의 무게(약 100~150kg)보다 가볍고 쉽게 3단으로 분해돼 승용차 트렁크에도 들어갈 수 있습니다. 휠베이스(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의 거리)가 짧아 작은 프레임으로 좁은 공간에서도 이동 및 360도 회전도 가능합니다. 사용자가 6가지 색상 중 자신이 좋아하는 색상을 직접 선택할 수 있어 자신만의 개성을 살릴 수도 있습니다.

앞바퀴가 여러 롤러를 사용한 ‘옴니 휠’형태로 5.08cm 높이의 장애물까지 넘어갈 수 있으며, 비포장도로도 달릴 수 있는 뛰어난 기동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다른 특징은 블루투스 또는 3G로 연결하면 휴대폰으로도 조정이 가능하며, 손잡이에 있는 조이스틱으로도 방향을 쉽게 조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휠 모델Ci는 고령화 시대에 적합한 제품으로 CES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가격은 4000달러(약 430만원)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프랑스 스타트업이 개발한 스마트 신발
프랑스 스타트업 E-Vone이 개발한 낙상 감지 및 예방을 위한 스마트 신발. [사진 E-vone 트위터]

프랑스 스타트업 E-Vone이 개발한 낙상 감지 및 예방을 위한 스마트 신발. [사진 E-vone 트위터]

마지막으로 소개할 제품은 프랑스의 스타트업 E-Vone이 개발한 낙상 감지 및 예방을 위한 스마트 신발입니다. 신발 밑창에 120여 개국에서 통신이 가능한 GMS, 위치확인용 GPS, 자이로스코프 센서, 안테나, 베터리 등이 내장돼 있습니다. 평상시 이 신발을 신고 생성되는 움직임의 패턴, 위치 등의 모든 움직임 관련 정보는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안전하게 자동 저장됩니다.

만약 낙상 또는 비정상적인 움직임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응급센터, 가족 및 지인들에게 경고 메시지 또는 응급 메시지를 발송합니다. 또 자체 진동을 통해 응급 메시지가 전달되었음을 사용자에게 알려줍니다. E-Vone의 스마트신발은 26개의 다양한 형태로 제작돼 판매될 예정입니다.

매년 열리는 세계 소비자 가전제품 전시회가 시니어용 혁신 제품들을 선보이는 것은 시니어 비즈니스가 더 이상 미래 산업이 아닌 현재진행 중인 산업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인구 고령화를 위기가 아닌 기회로 활용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활용하려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도전도 기대해봅니다.

김정근 강남대학교 실버산업학과 교수 jkim70@gmail.com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