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감시원도 채용 비리…" 공무원의 양심고백 '파문'

중앙일보

입력 2018.01.23 23:20

하남시 산불감시원 채용비리 내부 폭로글

하남시 산불감시원 채용비리 내부 폭로글

경기도 하남시의 산불감시원(기간제 근로자) 채용 과정에서 부정청탁 비리가 있었다는 내부 직원의 폭로가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시는 지난 9일 산불감시원 채용공고를 낸 뒤 61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20점), 체력시험(30점), 면접(50점)을 거쳐 19일 30명에게 합격자 통보를 한 바 있다.

22일 경기 하남시청 행정망 내부게시판에는 "지난 17일 진행된 산불감시원 채용시험은 불공정하게 진행됐고 검정 과정에서도 조작이 있었음을 밝히고자 한다"는 내용을 담은 폭로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자는 산불감시원 채용을 총괄한 하남시 공원녹지과 A(9급)주무관이라고 한다.

A주무관은 "채용에 앞서 과장·팀장에게 합격시켜야 할 사람의 이름이 적힌 쪽지 등이 포함된 총 23명의 명단을 받았고 채용인원 30명 중 이 23명을 합격시켰다"며 "이 명단 중 대부분은 청탁을 받는 것이며 이를 거절한 공무원은 인사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처음에 명단을 받았을 때는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과장·팀장을 비롯한 나에게까지 불이익이 올까 두려워 거절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며 "채용 시험 후 합격자 검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격해야 할 사람을 떨어트리고 명단에 있는 사람들을 합격시키다 보니 너무 큰 잘못을 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너무 늦어 23명을 포함한 합격자 결과를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A주무관은 "청탁을 받아들여 불이익을 피해갈 수 있게 됐지만 첫 단추를 잘못 껴 공직자로서 앞으로 정상적인 공직생활을 할 수 있을지 걱정됐다"며 "다음에 이 자리에 올 공무원이 이런 상황을 겪을 것을 생각하니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사실을 알리게 됐다"고 했다.

그는 "조사 절차를 밟기 전 직원들에게 사실을 알리는 것은 조사 과정에서 또 누군가의 청탁으로 밝혀져야 할 진실이 묻히고 누군가의 선에서 이번 조사가 마무리될 것이 우려돼 정확한 조사를 위한 환경을 만들고자 함이다"라면서 "이런 관행이 지속할수밖에 없는 근무 여건에 대해서도 함께 조사돼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내부 고발에 하남시는 긴급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오수봉 하남시장은 "보고받고 바로 감사 착수를 지시했다.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감사를 마무리하려고 한다. 감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관련자에게는 책임을 묻고 잘못된 부분은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시는 자체 감사를 거쳐 부정채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대상자에 대해 전원 합격취소 조치를 하기로 했다.

경찰은 부정청탁에 의한 채용 비리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내사에 착수했다.

이번에 선발된 산불감시원은 봄철(2.1∼5.15)과 가을철(11.1∼12.15) 5개월 동안 주 5일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근무하고 6만5440원의 일급이 지급된다. 만 18세 이상의 하남시민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데다 업무가 산불 예방과 감시활동으로 비교적 어렵지 않다 보니 중·장년층의 선호가 높아 이번 채용과정에도 선발 인원의 2배가 넘는 지원자가 몰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