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빠가 문 대통령 지지자들 대변한다 생각 안 해”

중앙선데이

입력 2018.01.21 00:02

업데이트 2018.01.21 01:21

지면보기

567호 06면

‘문빠’비판 후 논란 시달린 서민 교수 격정 토로
서민 교수는 ’대통령이 잘못하면 비판할 수 있어야 건강한 사회“라고 했다. 김경빈 기자

서민 교수는 ’대통령이 잘못하면 비판할 수 있어야 건강한 사회“라고 했다. 김경빈 기자

서민(51) 단국대 의대 교수는 지난달 ‘문빠가 미쳤다’는 글을 블로그에 올렸다. 무조건적으로 문 대통령을 옹호하는 열혈 지지자들을 ‘문빠’라고 규정한 뒤 “치료가 필요한 환자”라고 말하는 내용이었다. 곧이어 1600개 넘는 댓글이 달렸을 정도로 화제가 됐다. 하지만 대부분 비난조였다.

“치료 필요한 환자” 글로 비판 받아
5일 만에 사과했지만 격려도 많아
베스트 댓글 바꾸는 건 여론 조작
대통령 잘못하면 지지 철회할 수도

서 교수는 5일 만에 우는 모습으로 무릎 꿇고 있는 사진과 함께 ‘문재인 지지자 분들께 사과드립니다’란 글을 올렸다. 하지만 “문빠의 존재가 문 대통령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문빠에 대한 비판적 발언이 필요하다는 제 문제의식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18일 그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줄곧 문빠란 단어를 썼다.

글을 쓰고 욕을 많이 먹었다.
“오히려 ‘나도 이 말 하고 싶었다’는 응원 문자메시지를 많이 받았다. 아내한테는 야단을 들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쓰기를 잘 했다고 생각한다. 내 글 이후 문빠에 대해 잘못됐다고 한마디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됐다. 나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입을 많이 열어줬으면 좋겠다.”
‘문빠’ 표현이 자극적이란 지적도 있다.
“‘문빠인 게 자랑스럽다’고 하던 사람들도 내가 그 말을 하니까 열을 낸다. 문빠는 극단에 있는 사람들이다. 그들이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대변한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많아야 7000명 정도 되는 사람들이 어떻게 70%를 대변하나. 문빠들은 자기들을 비판하는 게 대통령을 비판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나는 아직까지 대통령에 대해 욕 한마디 한 것 없다. 오히려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소수인데도 문제인가.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가 광장에서 모여서 자기네들끼리 이야기를 했다면 이쪽은 인터넷을 장악했다. 실제보다 훨씬 더 과장돼 있다. 몇천 명 정도면 댓글 여론을 조작하기 충분하다.”
순수하게 자발적으로 의사를 표현한 것이란 입장인데.
“돈을 받고 안 받고의 문제가 아니다. 포털 기사에서는 사람들이 베스트댓글(베댓)을 보면서 ‘여론이 이렇구나’라고 여긴다. 베댓이 그래서 중요한 건데 그걸 바꾼다면 그게 과연 진정한 여론인가. 본인들은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기 때문에 저쪽(국가정보원 등의 댓글 공작)과 다르다고 생각하겠지만 말이 안 된다. 너무 열심히 댓글을 다는데 그렇게 안 해도 문 대통령이 알아서 잘할 것이다. (문 대통령을) 지켜줘야 할 정도로 약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게 잘못 됐다. 누군가 지켜주지 않아서 대통령이 실패한다면 그건 원래 (대통령으로서) 자질이 없었던 거다.”
왜 이런 현상이 생겼다고 보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영향도 컸다. 정치에 대한 관심이 엄청 높아졌고 이번 정권은 실패하면 안 된다는 절박한 심정이 있다. 그게 비뚤어지고 잘못된 방향으로 표출되고 있다는 게 우려스러운 지점이다. 너무 극렬한 지지는 ‘까(극단적인 반대)’를 만들고 외연을 좁힌다. 문 대통령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 지난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때도 안희정 충남지사나 이재명 성남시장을 두고 ‘박근혜보다 나쁘다’고 욕하는 글이 난무했다. 네이버 댓글에 대해서는 학을 뗄 정도다. 베스트 댓글 말고 그 댓글에 달린 글(대댓글)을 보면 다들 문빠들을 욕한다. 이 사람들은 여기저기 (댓글에) 추천을 누르느라 바빠서 대댓글에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대댓글이 진정한 여론 같기도 하다.”
지지자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불행한 말로 때문이라고도 하는데.
“노사모는 노 대통령 임기 중 이라크 파병에 대해 반대를 했다. 대통령이 정치를 잘못하면 지지를 철회할 수도 있는 거다. 당시엔 비판할 수가 있었다. 지금 문빠는 맹목적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세상의 전부라고 생각한다.”
언론을 왜곡한다는 정서도 있다.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지 말라’고 했는데 정치인이 욕을 먹는 것과 언론인이 무서워서 글을 못 쓰겠다는 건 다른 차원의 이야기다. 언론은 권력에 대해 비판을 해야 하는데 그 자유를 침해받으면 민주주의가 위태롭게 된다. 문빠의 바람처럼 지금 언론이 다 없어진다고 치자. 문 대통령 임기는 4년 후면 끝난다. 그러고 나서 이상한 사람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그때는 언론 없이 어떻게 싸울 거냐. 진보 보수를 떠나서, 언론이 없었으면 국정 농단 사태가 터지지 않았다(알려지고 쟁점화했다는 의미). 보수 신문도 나중에는 박근혜 대통령 비판하지 않았나. 언론은 움직일 수 없는 팩트 앞에서는 손을 든다. SNS의 가짜뉴스 하고는 질적으로 다르다.”
일각에선 서 교수가 ‘과거 박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칼럼을 썼다’고 한다.
“나는 과거 노사모(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였던 사람이다. 문제가 된 칼럼은 2006년 무렵이라 노무현 정부를 비판하려고 쓴 거였다. ‘차라리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면 여성들에게 희망이라도 준다’는 취지였다. ‘박근혜 대통령에게서 이순신을 봤다’는 칼럼도 비꼬는 내용이다. (문빠들은) 제목만 보고 내용을 안 본다. 2010년부터는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는 칼럼을 꾸준히 써왔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