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판촉사원 700명 … 회사에 직고용 추진

중앙일보

입력 2018.01.17 00:02

지면보기

경제 01면

애경산업이 판촉사원을 직접 고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애경산업은 16일 판촉사원 700여 명의 고용 승계 방식 등을 놓고 협력사와 논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애경산업은 판촉사원을 본사가 직접 고용할지, 파리바게뜨의 경우처럼 자회사를 만들어 고용할지를 협력업체·판촉사원들과의 논의를 통해 올 5월까지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고용 전환을 연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판촉사원 700여 명은 현재 협력사 소속으로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활동을 하는 직원들이다. 애경은 비정규직 문제와 불법파견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해 8월부터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판촉사원 운영방식 개선작업에 들어갔다. 파리바게뜨에 이어 애경산업도 판촉사원 직접 고용을 추진하면서 비슷한 고용 형태를 가진 다른 업체들의 고민도 깊어질 전망이다. 애경산업과 같은 생활용품업체인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도 애경산업의 판촉사원 처우 개선방안에 주목하고 있다. 오뚜기·농심·남양유업 등 판촉사원을 이미 직접 고용한 업체들도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