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형인줄..." 1971년생이라는 방탄소년단 정국 아버지

중앙일보

입력 2017.12.18 11:16

업데이트 2017.12.18 20:01

놀라울만큼 젊어보이는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 아버지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난 2014년 3월 1997년생인 정국은 고등학교에 입학했다. 그리고 입학식 날 정국의 입학식에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함께 등장한 아버지의 모습이 포착됐다.

정국의 입학식은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인 'BANGTANTV'를 통해 전해졌다. 당시 정국은 입학식 전 "엄마 아빠도 와요! 빨리 차 타고 가고 싶네요"라며 들뜬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 BANGTANTV 유튜브]

[사진 BANGTANTV 유튜브]

해당 영상에서 짧게 등장한 정국의 아버지는 정국과 함께 담임선생님과 상담하기도 했고, 정국의 입학식을 찾아온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정국의 아버지는 1971년생으로 알려져있다. 정국 아버지의 모습은 유튜브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학식 후 정국이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 식사를 대접하는 모습에서도 아버지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다. 정국과 닮은 외모, 71년생이라고는 믿기 힘든 동안 외모에 네티즌들이 크게 감탄했다.

네티즌들은 "역시 유전자가 다르다. 너무 잘생기셨다" "나는 정국보다 아버지와 나이 차이가 덜 난다" "아버님 말고 형님이라 불러야 할 것 같다" "큰 형님인줄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