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 싸고 편하게 일몰·일출 동시에 볼 수 있는 이곳

중앙일보

입력 2017.12.15 01:00

지면보기

종합 25면

동검도 인근 선두리 어시장에서 마주친 일몰. 기러기 떼가 붉은 하늘을 가르며 날고 있다.

동검도 인근 선두리 어시장에서 마주친 일몰. 기러기 떼가 붉은 하늘을 가르며 날고 있다.

세밑엔 바다가 끌린다. 한 해 동안 쌓인 괴로움을 던져 버리고 달려가고픈 바다. KTX가 강릉까지 연결돼 동해로 가기가 좋아졌지만 서쪽으로 차를 몰았다. 일몰과 일출을 모두 볼 수 있는 섬 인천시 강화군 동검도가 목적지다.

강화도 본섬과 연결된 동검도
주민 200여 명 작은 섬에
영화관·미술관까지 있어

면적이 1.61㎢로 서울 여의도보다 작고 섬 가운데 산(125m)이 봉긋 솟아 있어 120가구 230명의 주민 대부분이 해안가에 터 잡고 사는 동검도. 많은 매력을 품고 있지만 접근성이 특히 좋다. 서울 시청에서 55㎞. 통행료도 내지 않고 1시간 만에 갈 수 있는 데다 본섬과 연결된 제방도로 덕에 배를 탈 필요도 없으니 시간이나 비용 면에서 더 이상 저렴할 수 없다.

35석 규모의 아담한 DRFA365예술극장.

35석 규모의 아담한 DRFA365예술극장.

지난 6일 차 2대가 간신히 교차할 수 있는 도로를 건너 섬으로 들어갔다. 먼저 찾은 곳은 섬 북동쪽의 DRFA365예술극장이었다. 1년 365일 예술영화만 상영하는 35석 규모의 극장이다. 오전 11시에 예약한 영화는 ‘오케스트라의 소녀’였다. 손님은 7명 있었다. 영화 시작 전 극장 대표 유상욱(53) 감독이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미국 대공황의 암운이 남아 있던 1930년대 영화입니다. 영화 내용도 좋지만 당대의 전설적인 지휘자 레오폴드 스토코프스키(1882~1977)가 직접 출연해 영화사적으로도 의미가 큽니다.”

영화가 끝난 후 관객들은 동검도 동쪽 바다 전망이 좋은 2층 테이블에서 차를 마시고 식사를 했다. 신수경(57)씨는 올해만 다섯 번 이 극장을 찾았단다. “서울 극장에서도 볼 수 없는 예술영화와 아름다운 섬 경치를 만끽할 수 있어 출퇴근 시간을 피해 자주 와요. 집(서울 송파구)에서 1시간30분이면 올 수 있거든요.”

왜 동검도에 극장을 세웠을까. 유 감독은 “좋은 영화를 함께 감상한 사람들끼리 영화 이야기를 나누기 좋은 공간을 꿈꿨는데 동검도의 아늑한 풍경과 갯벌이 그런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섬 남쪽은 예술가들이 많이 산다. 작업 중인 화가 김가빈씨.

섬 남쪽은 예술가들이 많이 산다. 작업 중인 화가 김가빈씨.

극장을 나와 섬 남쪽으로 차를 몰았다. 간조 때여서 드넓은 갯벌이 드러나 있었고 갯가에는 금빛 갈대가 나부끼고 있었다. 섬 동쪽부터 남쪽으로 가는 길에는 듬성듬성 카페와 펜션이 있다. 섬 남부에는 예술가들이 많이 산다. 화가 김가빈씨는 10년 전 은퇴한 남편과 함께 동검도로 터를 옮긴 뒤 공방 겸 게스트하우스 ‘씨앤갤러리’를 운영 중이다. 마침 작업 중이던 김씨를 만났다. 섬 생활이 불편하지 않은지 물었더니 “조용하고 깨끗해 작업하기엔 최적의 환경”이라고 말했다.

섬 서쪽은 바다 건너 장봉도 쪽으로 해가 떨어지는 풍광이 아름답다고 소문나 있다. 자리를 잡고 해가 떨어지길 기다렸다. 한데 이게 웬일. 진눈깨비가 날리기 시작하더니 사방이 먹구름으로 뒤덮였다. 일몰 풍경을 포기하고 섬 밖으로 나갔다. 섬에서 10분 거리인 선두리 어시장을 찾아 뜨끈한 꽃게탕으로 허망한 마음이나 달래려는데 추적추적 내리던 비가 조금씩 갰다. 그러더니 어시장 뒤쪽 하늘이 붉게 물들었다.

동검도

동검도

일출은 섬 안에서 제대로 보고 싶었는데 오전 8시가 넘어서야 안개가 조금씩 걷혔다. 갯벌 곳곳에 깊은 물골이 드러났고, 희끄무레한 물체들이 움직이는 게 보였다. 기러기와 두루미, 부리가 활처럼 휜 도요새였다. 끼룩끼룩, 끼익. 물 빠진 갯벌에는 바람 소리와 새 우는 소리만 울렸다. 드라마틱하진 않았지만 깊고 진한 여운이 남는 풍경이었다. 30년대 흑백영화처럼.

◆여행정보
서울시청~동검도는 53㎞, 자동차로 1시간30분 걸린다. 섬 안 도로는 좁고 포장상태가 좋지 않다. 예술극장은 홈페이지(drfa.co.kr)에서 예약. 관람료 1만원. 070-7784-7557. 펜션은 4인 가족 기준 평일 7만~10만원 선. 섬 안보다 강화도 본섬으로 건너가면 꽃게탕이나 갯벌장어를 파는 식당이 많다.

동검도(인천)=글·사진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