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계 “여가부 ‘성평등’ 반대...‘동성애’ 포함이라서”

중앙일보

입력 2017.12.13 18:49

2015년 서울광장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와 기독교대한감리회 등 개신교 주요 교단 70여 곳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등 단체관계자들이 '광복 70년, 한국교회 평화통일 기도회'를 열고 있다. [중앙포토]

2015년 서울광장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와 기독교대한감리회 등 개신교 주요 교단 70여 곳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등 단체관계자들이 '광복 70년, 한국교회 평화통일 기도회'를 열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여성가족부가 수립 중인 '제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에 대해 반대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한기총은 보수 성향의 개신교 단체다.

13일 한기총은 성명을 내고 "남성과 여성 간 평등을 말하는 '양성평등'과 달리 '성평등'은 동성애를 포함해 다양한 성 정체성 간의 평등을 의미한다"며 "성 관련 기본정책을 '성평등'에 기반하는 것은 국민적 논의와 합의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기총은 또 "여가부는 성평등이 양성평등과 같다고 말하지만, 이는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의 중요한 문구에 '성평등'이란 용어를 뺄 것을 요구했다.

한국기독교연합 역시 이날 성명서를 통해 "성평등을 골자로 마련된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은 동성애자, 트랜스젠더 등 성 소수자를 옹호하는 정책이므로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