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자레인지 원리로 北미사일 회로 태워버린다

중앙일보

입력 2017.12.05 15:30

업데이트 2017.12.05 16:58

전자레인지의 원리를 이용해 북한의 미사일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첨단무기를 미국이 개발 중이다.

고강도 극초단파 발사하는 첨단무기 개발 중
미사일통제실이나 미사일 자체의 전자회로 태우는 방식
낮은 고도로 1100km 비행, 목표물 근처서 전자파 발사
미국 본토에서 북한 ICBM 타깃으로 한 테스트 진행

NBC방송은 미 공군연구소와 보잉이 2009년부터 공동으로 ‘챔프(CHAMP)’로 불리는 고강도 극초단파(HPM) 무기를 개발해왔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무기는 순항미사일에 탑재돼거나 B-52 등 전략폭격기에서 발사할 수 있으며 낮은 고도로 비행한 뒤 목표물 근처에서 극초단파를 발신하게 고안됐다. 폭격기에서 발사될 경우 1100km를 자체 비행할 수 있다.

극초단파는 미사일 자체의 회로를 녹이거나 미사일 통제실의 시스템을 파괴할 수 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 소속인 마틴 하인리히(민주당) 상원의원은 극초단파 무기의 작동원리에 대해 “전자레인지에 금속을 넣으면 일어나는 일과 같다”고 말했다.

NBC는 이 무기 개발이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미군은 20년 넘게 전자파를 무기화하는 연구를 진행해 왔다. 이미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등에서는 지상에서 전자파를 쏘아올려 작은 드론 등을 무력화시키는 데 활용되기도 했다. 하지만 극초단파를 공중에서 발사하는 방식으로 무기화하기 위해서는 크기와 무게를 줄여야 하는 제약 때문에 아직 실전에 투입할 정도로 개발이 진척되지 못했다.

NBC가 입수한 미 공군 자료에 따르면 챔프는 이미 B-52에 실려 유타에서 시험발사됐다. 2012년 시험 당시 목표 건물 안에 있던 통신 시설과 컴퓨터의 회로를 무력화하는 데 성공했다. NBC는 많은 목표물이 북한과 이란에서 생산되는 대량살상무기시스템을 상정한 것이었다고 소개했다. 보잉의 챔프 프로그램 매니저는 “목표물들이 실제 사용되는 미사일 통제시스템 등과 유사했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저고도 비행을 통해 목표지점까지 다가가 전자회로를 파괴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미 공군연구소와 보잉이 개발 중인 고강도 극초단파(HPM) 무기 '챔프(CHAMP)’. [사진 NBC 홈페이지]

미 공군연구소와 보잉이 개발 중인 고강도 극초단파(HPM) 무기 '챔프(CHAMP)’. [사진 NBC 홈페이지]

군사전략가인 데이빗 뎁튤라 전 공군 중장은 극초단파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대를 무력화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기후 조건이 좋지 않은 한반도 상공을 빠른 속도로 날 수 있기 때문에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큰 제약은 챔프에서 발사되는 전자파의 도달 거리가 그리 멀지 않다는 점이다. 그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폭발이 일어나는 재래식 미사일과 달리 그 효과를 눈으로 확인할 수 없다는 점도 실전 투입을 망설이게 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하인리히 의원은 “이 무기를 실전에 투입하는 건 기술적 문제라기보다는 선택의 문제”라고 전했다. 연구진이 더 완벽한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지만 현재라도 국방부가 결정만 한다면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챔프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미 공군연구소의 메리 로빈슨 연구원은 “실전에 투입하기 위해서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 공군 관계자들은 챔프를 이른 시간에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NBC에 전했다.

관련기사

한편 허버트 칼라일 미 공군 전투사령관은 지난해 “유사시 활용할 수 있는 극초단파 무기를 몇 개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