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대화” 문재인 대통령, '세계 사상가 50인' 선정

중앙일보

입력 2017.12.05 11:16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정책 전문지 포린폴리시(Foreign Policy)가 뽑은 2017년 세계 사상가 100인에 포함됐다.

포린폴리시는 매년 획기적 사상으로 세상을 바꾼 100인을 선정해왔다. 올해는 구태를 깨고, 세상을 바꾼 글로벌 사상가 50인을 선정해 발표했다.

포린폴리시는 문 대통령을 선정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부패 스캔들 이후 대중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문제를 갖고 있었다. 또 사드로 인해 중국과 외교적·경제적으로 얼어붙고 북한의 핵 도발 문제를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40%의 지지로 당선되어 첫 달에 75%의 지지율을 보였다"며 "문 대통령은 열린 정부를 실행하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포린폴리시는 또 북핵 문제와 같은 복잡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와 대화에 대한 일관된 입장 등을 높이 평가했다.

올해 선정된 100인 중에 정치 지도자는 많지 않다. 입법가, 기술주의자, 코미디언, 권리옹호자, 기업가, 영화 제작자, 연구원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포함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