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툭하면 고함, 비행기서 뛰어내리고 싶었다”

중앙일보

입력 2017.12.05 01:00

지면보기

종합 16면

“빅맥과 피자, 다이어트 콜라….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대선 캠프 전용 비행기에는 패스트푸드가 넘쳤다. 참모들은 종종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을 만큼 트럼프에게 심하게 깨졌다.”

대선캠프 실세, 당시 속사정 책 펴내
전용기선 패스트푸드·콜라가 주식
한끼에 햄버거 4개나 먹는 대식가

코리 루언다우스키. [AP=연합뉴스]

코리 루언다우스키. [AP=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WP)는 5일(현지시간) 출간하는 트럼프 캠프의 내밀한 목격담 『렛 트럼프 비 트럼프』를 사전 입수해 보도했다. 지난해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코리 루언다우스키(사진)와 데이비드 보시 부본부장이 쓴 책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한때 트럼프 캠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지만 지난해 6월 캠프를 떠난 뒤 정치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포스 원’ 비행기 안에선 엘튼 존 노래가 시끄럽게 울려 퍼져 대화를 나누기 어려웠다. 캠프에서 언론담당 비서였던 호프 힉스(28)는 트럼프의 바지를 스팀 다리미로 다렸다. 트럼프가 바지를 입은 채로다.

트럼프는 저녁을 맥도날드에서 주문할 땐 늘 빅맥 2개, 생선 버거 2개, 초코쉐이크를 시켰다. 총 2420칼로리로 성인 남성의 하루 열량을 한 끼에 먹는 셈이다. 트럼프의 비행기에선 맥도날드, KFC, 피자와 다이어트 콜라가 주식이었다. 저자는 “트럼프의 식사 시간을 맞추는 건 대선 준비보다 중요했다”고 묘사했다. 참모들이 비행기가 출발하기 전 따뜻한 패스트푸드를 비행기로 제때 나르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캠프 참모들에게 걸핏하면 화를 내고 소리 질렀다고 한다. 저자는 “그의 격노를 때론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럴 때면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었지만, 점차 익숙해졌다”고 썼다.

한번은 폴 매너포트 선거대책위원장이 “트럼프가 더는 TV에 나오면 안 된다”면서 대신 출연하기로 한 적이 있다. 매너포트는 나중에 루언다우스키의 뒤를 이어 선대본부장에 오른 인물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트럼프가 그 순간 지금껏 본 중 가장 많이 화가 났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휴대전화가 터지는 고도까지 헬기 고도를 최대한 낮추라고 조종사에게 지시한 뒤 전화를 걸어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루언다우스키는 해고 통보도 트럼프의 아들을 통해 받았다.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