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과 통화··· “北비핵화 가용수단 총동원”요구

중앙일보

입력 2017.11.29 23:53

업데이트 2017.11.30 00: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도발과 관련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이 북한의 핵도발 포기와 비핵화를 위해 가용수단을 총동원 해달라"고 요구했다.

미 백악관은 공식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북한 미사일 도발 대책 마련을 위한 시 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전했다고 밝혔다.

이에 시 주석도 “한반도의 비핵화는 중국의 변함없는 확고한 목표”라고 답했다. 또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이 안정적이고 건전한 양국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관건이라며 양국 간 합의를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핵 문제 해결책을 중국과 함께 찾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