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시인의 삶과 시 '조용한 열정'

중앙일보

입력 2017.11.23 14:18

'조용한 열정'

'조용한 열정'

원제 A Quiet Passion | 감독·각본 테렌스 데이비스 | 출연 신시아 닉슨, 제니퍼 엘, 키스 캐러딘, 던컨 듀프, 조디 메이, 캐서린 베일리 | 촬영 플로리안 호프메이스터 | 미술 머라인 셉 | 의상 캐서린 마챈드 | 편집 피아 디시올라 | 장르 드라마 | 상영 시간 125분 | 등급 12세 관람가

[매거진M] '조용한 열정' 영화 리뷰

★★★☆

[매거진M] 미국 시인 에밀리 디킨슨(1830~1886)의 삶을 영화화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메사추세츠 주의 작은 마을 애머스트를 평생 벗어나지 않았고, 독신으로 부모와 함께 살았으며, 별다른 곡절 없이 평온한 일상을 보냈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는 생전에 무명 시인이었다. 사후에 동생이 시를 모아 시집으로 펴내면서 주목받았다.

영국의 노장, 테렌스 데이비스 감독은 시골에서 은둔했던 디킨슨이 누구보다 격렬하고 현대적이며 급진적인 작품을 쏟아낼 수 있었던 이유를 되짚어나간다. 감독은 이 영화를 “나의 해석이 가미된 주관적 전기”라고 말한다.

'조용한 열정'

'조용한 열정'

영화 속 디킨슨은 세계에 대한 왕성한 호기심과 실존적 고민으로 가득하다. 신시아 닉슨이 연기하는 디킨슨은 동생이나 친구와 지적이고 위트 넘치는 대화를 주고받으며 끊임없이 세상에 질문을 던진다. 남북전쟁(1861~1865)을 보며 신과 내세, 죽음을 생각하고, 부모와 오빠, 여동생의 행복과 부침을 지켜보며 인생의 희노애락을 느낀다. 그는 활동적이지 않았지만 그의 뇌와 심장은 누구보다 기민하고 예민하게 움직였다. 또 여성이 시를 쓰고 시인으로 인정받기 불가능한 시대에 창작욕을 불태우며 시대와 불화했다.

이 영화가 특별한 건 한없이 정적인 풍경에 휘몰아치는 감정을 포개놓는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천천히 줌인하는 카메라로 신시아 닉슨의 미세한 표정 변화를 포착해내고, 소리의 여백이 많은 반면 삶의 정수를 찌르는 대사 덕분에 영화는 차분하지만 뜨거운 감정을 불러 일으킨다. 고독과 우울, 자기 존재에 대한 비하와 부정이 말년으로 갈수록 심해지지만, 인생의 빛과 어둠을 알고 있는 감독은 이 시인의 생기와 유머도 놓치지 않는다.

'조용한 열정'

'조용한 열정'

‘섹스 앤 더 시티’ 시리즈의 커리어우먼 미란다로 각인된 닉슨은 그의 연기 스펙트럼이 이렇게 넓었나, 싶을 정도로 디킨슨을 다각도로 보여준다. 그가 어둠 속에서 시누이에게 자신의 결핍과 고독을 고백하는 장면은 전율이 일만큼 강렬하다. 말년에 신장염으로 투병하면서 몸과 마음이 무너져 내리는 모습에서 메소드 연기의 진수를 확인할 수 있다.

TIP 디킨슨이 친오빠의 외도를 목격하는 장면은 감독의 상상이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