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과거 ‘문재인 케어’ 비판 재조명…“‘돌격 앞으로!’만 외쳐”

중앙일보

입력 2017.11.22 11:54

북한 귀순 병사를 치료 중인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22일 “자괴감이 든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북한 병사 인권침해 논란 등) 외부에서 나쁜 의견이 제기되면 우리 같은 작은 신생 외과 대학은 견뎌낼 힘이 없다”면서다.

이 센터장은 이날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가진 북한 귀순병 상태 관련 2차 브리핑에서 상당 시간을 자신의 심정을 토로하는 데 할애했다. “(외과 의사들은) 말의 잔치가 돼버리는 복잡한 상황을 헤쳐나갈 힘이 없다”고도 했다.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이국종 센터장이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이국종 센터장이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런 가운데 이 센터장이 과거 문재인 정부의 의료정책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비판한 발언도 재조명되고 있다.

이 센터장은 지난 8월 주간동아와의 인터뷰에서 건강보험 보장성을 높이고 의료비로 인한 가계 파탄을 막자는 취지로 도입된 이른바 ‘문재인 케어’에 대해 “‘돌격 앞으로!’만 외치는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는 당시 개소 1주년을 맞이한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외상센터)의 성과를 주제로 이뤄진 인터뷰에서 “정부에서 이번에 의료 보장성 확대를 얘기하는 걸 보고 무슨 소리인가 싶었다”며 “지금 의료 현장 곳곳에 구멍이 숭숭 뚫려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큰 문제가 생기지 않는 건 전방 병사들이 온몸을 던져 간신히 전선을 지키고 있기 때문”이라며 “거기에 보급을 강화할 생각은 안 하고 ‘돌격 앞으로!’만 외치니, 그게 되겠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에 앞서서는 한 강연에서 세월호 침몰 당시 사고 현장에서 가까운 전남 목포 팽목항에 구조헬기가 줄지어 착륙해 있는 이 영상을 공개하며 구조 실태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줄잡아 5000억 원어치가 넘는 구조헬기가 땅에 ‘앉아’ 있었다”고 했다고 한다.

이 센터장은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이후 사경을 헤매던 석해균 선장을 극적으로 살려낸 후 줄기차게 국내 병원의 외상 환자 진료 실태의 개선을 주장해왔다. 국회에선 이듬해 이른바 ‘이국종법’(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이 통과돼 외상센터 설립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 센터장은 이후에도 여러 차례 어려움을 호소한 바 있다. 이 센터장은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이뤄진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이제는 더 이상 힘들어서 (외상센터를) 못 하겠다. 여기저기서 흔드는 세력이 많다”고 토로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