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MB 정치보복 발언 구차하다…검찰 조사 응해야"

중앙일보

입력 2017.11.12 16:06

업데이트 2017.11.12 16:17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바레인으로 출국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바레인으로 출국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출국 전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감정풀이,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하자 여당은 "구차하다"며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갖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을 ‘감정풀이, 정치보복’이라 칭하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며 "결백하다면 검찰 조사에 적극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은 검찰에서 군 사이버사의 활동 내역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증언했다"며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몸통이 MB라는 것은 관련 수사를 통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MB의 출국금지를 요구하는 국민의 청원이 7만명을 넘어섰다"고 압박했다.

김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할 일은 먼저 국민께 집권 기간 동안 자행된 실정에 대해 사과하는 것”이라며 “귀국 후 검찰에 출두해 진실을 밝히고 사실관계에 따라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식논평 외에 개별적으로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명박 출국금지’ 청원 벌써 1만1433명 돌파!"라고 썼다. 이어 "WHY? 구속된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이 뭐라고 자백했길래?"라고 했다. 추 대표가 글 아래에 링크한 영상에는 ‘김관진 전 장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댓글공작 개입을 인정하는 진술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11일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출국금지하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하고 있다. [민병두 페이스북]

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11일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출국금지하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하고 있다. [민병두 페이스북]

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출국에 앞서 이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출국금지’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했다. 민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출국 뒤 페이스북에 "MB 입장발표인지, 된장 발표인지. 차라리 살고 싶다 살려달라고 솔직하게 얘기하라. 웬 변명과 투정이 이리도 심하냐"고 썼다. 그는 앞서 "이명박 출국금지 청와대 청원 6만명 돌파, 12시 바레인행 비행기 탑승 전 20만명 돌파하자"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박범계 위원장은 11일 페이스북에 “김관진 전 장관의 구속, 어제 김재철 전 MBC사장의 영장을 기각한 강부영 판사가 발부했으니 범죄사실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봐야”라고 썼다. 이어 “MB가 우리 사람을 철저하게 가려 뽑으라고 지시한 정황이 담긴 문건도 있다니 법률적으론 같은 선상”이라며 “열차가 목적지에 다다르고 있는가?”라고 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