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여사와 함께한 민호ㆍ인순이ㆍ나경원 의원, 첫 일정은?

중앙일보

입력 2017.11.07 16:22

업데이트 2017.11.07 18:47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플레이2' 행사에서 샤이니 민호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플레이2' 행사에서 샤이니 민호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국빈 방한한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7일 도착 후 첫 일정으로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찾아 한국 학생들과 샤이니 민호, 소치 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 조해리 등과 함께했다.

왼쪽부터 김재열 평창조직위 국제부위원장, 가수 인순이, 멜라니아 여사,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 토비 도슨 프리스타일 스키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공동취재단]

왼쪽부터 김재열 평창조직위 국제부위원장, 가수 인순이, 멜라니아 여사,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 토비 도슨 프리스타일 스키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공동취재단]

왼쪽부터 조희연 교육감, 박춘란 교육부 차관, 여성가족부 정현백 장관,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바른정당 김세연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왼쪽부터 조희연 교육감, 박춘란 교육부 차관, 여성가족부 정현백 장관,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바른정당 김세연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멜라니아 여사는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도착한 직후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로 가는 트럼프 대통령과 ‘작별 키스’를 한 뒤 곧바로 서울의 미 대사관저로 이동, 주한 미대사관 주최 ‘걸스 플레이2(girls play2)’ 출범식에 자리했다.

한국 찾은 멜라니아 여사,
첫 일정은 스포츠 외교

멜라니아 여사는 연설에서 평창 올림픽에 대해 “여러분들이 모두 대회 개최에 흥분돼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평창올림픽은) 우리가 공유하는 스포츠에 대한 사랑을 통해 세계를 한데 모을(bring the world together) 놀라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을 고대하면서 나는 더 많은 소녀들이 스포츠를 하도록 장려하고, 소년ㆍ소녀에게 스포츠 시설과 장비, 코치에 대한 평등한 접근 기회를 줄 것을 우리 모두에게 촉구한다”며 “소년과 소녀는 똑같이 스포츠를 누릴 권리가 있어 이들에게 동등한 권리와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해 큰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플레이2' 행사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플레이2' 행사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초대 손님인 아이돌그룹 샤이니의 민호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인 조해리에 이어 멜라니아 여사가 무대에 오르자 일부 학생들은 ‘꺅’하는 환호성을 질렀고, 멜라니아 여사는 미소를 짓고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민호는 “이렇게 멋진 자리에 함께해 너무 영광이다. 어렸을 때 꿈이 운동선수였다. 아마 가수가 되지 않았으면 운동선수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지금까지도 운동을 좋아하고 즐긴다”며 스포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공부도 중요하지만 건강이 제일 중요하다. 조금씩이라도 운동하시면서 스트레스도 풀고 체력도 늘기고 즐거운 학창시절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 플레이 2' 캠페인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 플레이 2' 캠페인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멜라니아 여사는 배화여중, 덕성여중, 동도중, 신광여중, 창천중 등에 소속된 남녀 학생 80여명 앞에서 연설을 하고, 평창동계올림픽 종목의 하나인 아이스하키 체험을 지켜봤다.

이날 행사에는 학생들 외에도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 정부 관계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재열 평창조직위 국제부위원장, 토비 도슨 한국 프리스타일스키 대표팀 코치 등 체육계 인사들 및 일부 정치인들도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 플레이 2' 캠페인에 참석해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인순이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등과 나란히 서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서울 정동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 플레이 2' 캠페인에 참석해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인순이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등과 나란히 서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발표를 마친 멜라니아 여사는 조희연 교육감, 박춘란 교육부 차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 가수 인순이씨 등과 기념 사진 촬영을 했다.

멜라니아 여사가 그룹 샤이니 민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멜라니아 여사가 그룹 샤이니 민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번 행사는 주한미국대사관이 추진하는 캠페인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지지하는 국민적 성원을 바탕으로, 남학생들에 비해 방과 후 실내 활동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여학생들에게 보다 많은 체육 활동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미 대사관 측이 기획한 행사였다.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7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 미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해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로 떠나기 전 트럼프 대통령과 잠시 헤어지며 입맞춤을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7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 미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해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로 떠나기 전 트럼프 대통령과 잠시 헤어지며 입맞춤을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