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탄천 산책길서 목줄 안한 개는 현장에서 과태료 물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도 성남시는 다음 달 6일까지 탄천 성남 구간(15.7㎞) 일대 산책로에서 반려견과 관련된 위법 행위를 단속한다고 6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동물보호법에 따른 목줄 미착용과 개의 배설물을 치우지 않는 경우다. 현행 동물보호법에는 반려동물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는 목줄 등 안전조치를 해야 하고 배설물이 생기면 즉시 수거하게 되어 있다.

성남시, 6일부터 한 달 간 반려견 불법 행위 단속 #개에 목줄이 없거나 배설물을 처리하지 않은 #최대 10만원의 과대료 부과될 예정

경기 성남시는 다음달 6일까지 탄천 성남 구간 일대에서 목줄을 매지 않은 반려견 등을 단속한다. [사진 성남시]

경기 성남시는 다음달 6일까지 탄천 성남 구간 일대에서 목줄을 매지 않은 반려견 등을 단속한다. [사진 성남시]

성남시는 위반 행위가 적발되면 개 주인에게 확인서를 작성하도록 한 뒤 현장에서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2차 적발 땐 7만원, 3차 적발 땐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성남시는 이번 단속을 위해 기존 3명이던 단속 인원을 6명으로 늘렸다.

단속 시간은 반려견과 산책을 많이 나오는 평일 아침 7∼9시, 저녁 7∼9시, 토·일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 시간대는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또 시민들에게 이런 내용을 홍보하기 위해 탄천 내 10곳에 관련 현수막을 설치하고 지역 방송 자막을 통해서도 안내한다.
탄천 곳곳에 개 배변 수거 봉투함도 20곳 설치했다.

경기 성남시는 다음달 6일까지 탄천 성남 구간 일대에서 목줄을 매지 않은 반려견 등을 단속한다. 사진은 시가 설치한 안내 현수막 [사진 성남시]

경기 성남시는 다음달 6일까지 탄천 성남 구간 일대에서 목줄을 매지 않은 반려견 등을 단속한다. 사진은 시가 설치한 안내 현수막 [사진 성남시]

앞서 성남시는 지난 5∼10월 계도활동에서 모두 192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해 현장 조치했다. 7∼10월 단속 기간에는 견주 7명에게 3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개들이 목줄을 풀고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는 반려견 전용 놀이터도 성남 탄천 내 4곳을 연중 운영한다. 야탑동 만나교회 맞은편(750㎡), 정자동 백현중학교 앞(375㎡), 금곡동 물놀이장 옆(825㎡), 수진광장(옛 축구장) 옆(750㎡)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계도기간이 끝나고 본격적인 단속이 이뤄지는 만큼 시민들도 주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남=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