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명품 살 때 무상AS 꼭 확인해야 하는 이유는?

중앙일보

입력

소비자가 중고명품을 구매하고 나서 가장 걱정이 되는 부분 중 하나는 구매 후 AS에 관한 것이다. 중고명품업체의 경우 판매 후 AS에 관한 규정은 공정거래위원 및 소보원의 의무사항은 아니며, 또한 중고명품쇼핑몰이나 중고명품매장을 방문해서 구매한 경우 중고명품 특성상 간단한 AS도 구매한 업체에서 무상으로 받기는 힘든 것이 현실이다. 예로 까르띠에시계, 불가리시계, 오메가시계, 로렉스시계, 브라이틀링시계 등 간단한 밧데리교체 만으로도 몇 만원의 비용이 발생하고 티파니, 까르띠에, 불가리 목걸이 등의 체인이 떨어졌을 때도 5만 원 이상의 AS비용이 청구되며, 자칫 잘못 구매하면 과다한 AS비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결론이다. 이러한 경우 큰마음 먹고 구매한 명품가방이나 명품시계가 애물단지가 될 수도 있다.

최근 대형 중고명품매장을 중심으로 중고명품업체들도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한 중고명품 AS에 귀를 기울이기 시작했다. 자체 명품 AS센터를 구축하거나 판매한 상품의 AS를 무상으로 진행하기도 한다.

국내 최대 중고명품매장인 고이비토는 중고명품 구매에서 매입, 위탁 그리고 무상AS까지 가능하다. 국내 유일 중고명품 1년 무상AS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는 고이비토는 직영 명품시계, 쥬얼리 AS 센터와 명품가방, 지갑 등의 AS센터 2곳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이비토에서 구매한 명품이라면 고객 부주의가 아닌 이상 모든 중고명품 1년 무상 AS를 받을 수 있다. 관계자는 “명품가방 중에서는 루이비통가방, 구찌가방, 샤넬가방, 에르메스가방, 프라다가방, 페라가모가방, 버버리가방 등의 실밥 뜯어짐과 내부포켓 찢어짐의 AS가 많고 명품시계 중에서는 롤렉스와 까르띠에, 불가리 시계 등의 수리가 가장 많은 무상 AS품목이며, 명품쥬얼리 품목 중에서는 까르띠에반지, 불가리반지, 티파니반지, 까르띠에목걸이, 불가리목걸이, 티파니목걸이 등의 폴리싱/광택 서비스가 많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고이비토는 무상AS센터 및 시스템 구축으로 인한 운용비용이 일년 몇 천만 원 이상의 비용이 지출되지만 구매한 상품은 언제라도 1년 무상AS가 가능하다는 것에 더 많은 고객들이 고이비토에 쇼핑몰과 매장을 더욱 신뢰하고 믿고 이용해 준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